검색

‘노쇼’ 논란 빚은 北고위급 인사 면담, 김영남 참석 하에 성사

격의 문제였을까, 이해찬 “커뮤니케이션 잘 안돼서 불발된 것” 해명

가 -가 +

남동진 기자
기사입력 2018-09-19

격의 문제였을까, 이해찬 “커뮤니케이션 잘 안돼서 불발된 것” 해명 

청와대 청원에 보수진영 질타 쇄도 “여당대표가 대통령 발목 잡아”

 

평양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지난 18일 북한 대표단과 여야3당 대표와의 만남이 불발돼 논란이 커진 이후, 19일 오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의 배석 하에 면담이 진행됐다. 

 

당초 진행될 예정이었던 북측 최고인민회의 관계자들과의 면담은 사전 통보 없이 우리 측 여야3당 대표가 불참하면서 무산됐다. 

 

예정된 시간보다 30분이나 일찍 약속장소인 만수대 의사당에 도착한 북측 관계자들은 남측 정당 대표단을 기다렸지만, 끝내 여야3당 대표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1시간 가량이나 빈자리를 지키다가 자리를 떴다.

 

이 과정에서 일부 북측 관계자가 “이런 경우가 어디 있으냐”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 여야3당 대표단이 사전 예고도 없이 불참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커지자 이해찬 대표는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해명했고, 이정미 대표 역시 “일정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 그 시간에 정당대표 간담회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면담이 불발된 배경에 북측 인사들의 ‘격’이 우리 측 대표단과 맞지 않았던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면서 사태는 급변했다. 

 

당초 예정됐던 면담에는 안동춘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이 배석하기로 했다. 

 

우리 측에서는 집권여당 대표인 이해찬 대표가 나오는데 북한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부위원장이 배석하는 것은 격과 급에 맞지 않다는 해석이 나왔다. 여기에 더해 19일 순조롭게 진행된 면담에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지며 ‘격을 높인 면담이라 성사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일었다.  

 

논란이 커지면서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평화의 걸림돌이 된 여야3당 대표들을 탄핵하도록 도와주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와 4만4천여명이 동의표시를 하기도 했다.

 

보수진영에서도 “북측에 진심으로 사과하고 결자해지 하라. 격에 맞지 않는 평양방문은 왜 했느냐”, “대통령이 고생하는데 여당대표가 대통령 발목을 잡는 모습을 보였다. 북한이라면 숙청됐다”며 거센 비난을 쏟아냈다. 

 

의문의 노쇼에 의혹의 시선이 쏠리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면담에 앞서 공동취재단을 만나 “어제 정상회담의 배석자 숫자가 갑자기 예상보다 많이 줄어드는 바람에 장관님들이 이쪽에 합류했다. 당대표 3명과 그분들(장관)하고 분리해 당 대표들만 따로 만나려고 얘기했는데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돼 불발된 것”이라 해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만나서 어제 하려던 얘기를 다시 하게 된다. 남북 국회회담을 제안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19일 진행되는 남북 고위급 면담에 북측에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김용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이 배석했으며 우리 측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배석했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