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양공동선언에 날세운 자유한국당 “실질적 진전 없다”

“실체적 비핵화 조치 없어…철도‧도로연결은 초법적 행위”

가 -가 +

남동진 기자
기사입력 2018-09-19

“실체적 비핵화 조치 없어…철도‧도로연결은 초법적 행위”

“평화는 힘을 바탕으로 유지되는 것…비핵화 해결돼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 방안을 담은 9월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에서는 “국민적 염원인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전혀 없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회담에서는 북측에 기대했던 핵리스트 제출과 국제사회의 검증을 받겠다는 등 구체적이고 실체적인 비핵화 조치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이어 “대한민국 국민은 누구나 한반도의 평화를 원한다. 평화는 힘을 바탕으로 유지되는 것”이라며 “비행금지구역 설정은 북한의 위협이 제거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 군과 동맹국의 정찰능력을 완전히 무력화하는 것”이라 거세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공동선언문에 철도·도로연결 착공식이 담긴 것에 대해서도 “판문점선언에 대한 국회 비준도 받지 않고 납세자인 국민의 막대한 재정적 부담을 초래할 철도와 도로연결 착공식을 연내하기로 못 박은 것은 초법적 행위”라 날을 세웠다. 

 

자유한국당에서는 “남북 군사긴장 완화와 남북 경협사업은 반드시 비핵화 문제와 속도를 같이해야 한다. 섣부른 경협약속은 북한이 비핵화 없이도 경제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오판을 하게하며, 안보리 대북제재에도 위반될 소지가 있다”며 “비핵화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는 어렵다”고 거듭 지적했다. 

 

문화저널21 남동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