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종문화회관, 300석 규모 가변형 공연장 개관

가 -가 +

마진우 기자
기사입력 2018-09-28

예술동 지하 블랙박스 형태 세종S씨어터

창작, 실험극 가능하도록 연출 형태에 따라 다양한 시도 가능

10월 18일부터 열말까지 콘서트, 무용, 클래식 등 기념 페스티벌 개최

 

▲ 세종S씨어터 외부 전경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세종문화회관이 개관 40주년을 맞아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다양한 예술 작품을 기획, 제작할 수 있는 300석 규모의 블랙박스형 공연장 '세종S씨어터'를 개관한다.

 

지난 2016년 착공된 공연장은 약 75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됐으며, 세종문화회관 예술동 지하에 1,395㎡ 규모로 조성됐다.

 

무대와 객석이 엄격하게 구분되는 기존 의 획일화된 극장 구조에서 탈피, 무대와 객석의 벽을 과감히 허물고 연출자의 의도에 따라 무대 형태에 다양한 변화를 줄 수 있는 전위적이고 실험적인 가변형 공연장으로 설계·완공했다는게 세종문화회관측 설명이다.

 

부속 시설로는 개인분장실 2곳, 단체분장실 2곳과 장기간 연습이 가능한 148㎡ 규모의 전문 연습실 등을 보유하고 있다

 

'세종S씨어터'는 2017년 공연장 완공을 앞두고 세종문화회관 전직원을 대상으로 네이밍을 공모하였으며, 1차 공모에 총 134개 명칭이 응모, 직원 투표를 통해 4개의 1차 명칭을 선정하였다. 1차 공모에 선정된 4개의 명칭을 대상으로 2차 선호도를 조사, 총 389명의 직원들이 투표하여 Special, Space, Story의 의미를 담고있는 '세종S씨어터'가 최종 선정됐다.

 

세종문화회관의 새로운 공간 세종S씨어터의 개관을 함께 축하하기 위해 오는 10월 18일부터 연말까지 콘서트, 무용, 연극 등 다양한 공연들로 개관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뮤지컬 음악감독 원미솔, 이성준, 뮤지컬 연출가 왕용범이 만들어 내는 ‘두 가지의 다른 색의 연주’ '이색락주 二色樂奏'를 시작으로 재즈 색소포니스트 손성제가 이끄는 The Near East Quartet의 가장 한국적 재즈콘서트를 경험하게 된다.

 

그리고 세종문화회관, 국립현대무용단, 벨기에 리에주극장이 공동으로 기획·제작하는 현대무용 '나티보스'가 공연될 예정이다.

 

이후, 세종S씨어터 개관을 맞아 창작공모를 통해 당선된 서울시극단의 '사막속의 흰개미'를 비롯해, 한국무용을 기반으로 한 서울시무용단의 창작무용스토리 '더 토핑', 서울시오페라단은 현대오페라 작곡가 메노티의 '아말과 동방박사들', '노처녀와 도둑'을 선보인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