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전, 계산착오로 전기료 과다청구…이중납부만 1440억

박범계 의원 “관리부실로 인한 과다청구, 신뢰도에 악영향”

가 -가 +

박성준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8-10-11

최근 5년간 한전의 전기요금 과다청구 금액은 56억원, 이중납부 금액은 144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국회 박범계 의원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받은 국감자료에 의하면 2014년부터 2018년 7월까지 한전의 과실로 되돌려준 전기요금 과다청구 건수 및 금액은 8440여건과 55억1600만원으로, 1건당 평균 과오납 금액은 65만원에 달했다.

 

▲최근 5년간 과다청구(한전과실) 환불 현황 표. (표 제공= 박범계 의원실)

 

과다청구의 원인은 유형별로 △요금계산착오(22.3%) △계기결선착오(19%) △계기고장(14.6%) △배수입력착오(8.7%)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이중납부(고객과실) 환불현황 표. (표 제공= 박범계 의원실)

 

또한 고객의 착오로 인한 이중납부도 2014년부터 2018년 7월까지 최근 5년간 262만 2702건, 금액으로는 1438억 19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들의 이중납부 사유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은행납부(62.6%) △자동이체(32.2%) △카드납부(3.7%) △계좌입금(1.5%) 순으로 이중 납부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박범계 의원은 "한전의 요금계산착오 등 관리 부실로 인한 전기요금 과다청구는 공기업인 한전의 신뢰도에 영향을 주는 심각한 문제이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 요금 부과 체계에 대한 철저한 점검 및 제도개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고객의 착오로 인한 이중납부를 줄이기 위한 홍보 및 안내문 발송 등의 선제적인 노력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성준 수습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