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메라가 무려 ‘4개’ 삼성 갤럭시 A9 공개

3개도 모자라… ‘전화되는 카메라’로 진화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삼성전자 준플래그십 A9 전격공개

기본·망원·초광각·심도 4무장

6.3인치 화면에 3800mAh 배터리

11월 출시 예정, 60~70만원 예상

 

후면카메라 렌즈가 4개나 탑재된 스마트폰이 나왔다. 삼성전자가 11일 공개한 갤럭시 A9’은 네 종류의 후면카메라를 달고 나왔다. ‘트리플카메라스마트폰이 출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쿼드카메라시대가 열린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A 갤럭시 이벤트’(A Galaxy Event)를 개최하고, 세계 최초의 쿼드카메라 스마트폰 갤럭시 A9을 공개했다.

 

▲ 삼성전자가 11일 공개한 갤럭시 A9. 왼쪽 두 번째부터 캐비어 블랙, 버블검 핑크, 레모네이드 블루 색상. (사진제공=삼성전자)

 

이번에 갤럭시 A92400만 화소의 기본렌즈와 광학 2배 줌을 지원하는 1000만 화소 망원렌즈, 화각 120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렌즈,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를 후면에 탑재했다. 전면에는 2400만 화소의 카메라가 장착됐다.

 

스마트폰이 트리플카메라에 이어 쿼드카메라로 중무장하면서 더 다양한 사진 촬영이 가능할 전망이다. 우선 광학 2배 줌 지원으로 화질 손실 없이도 피사체를 동일한 거리에서 2배 확대해 담을 수 있게 됐다. 사람의 시야각과 유사한 초광각렌즈로는 풍경을 찍기에 알맞다.

 

심도 카메라는 배경 흐림 효과를 촬영 전후에 자유자재로 적용할 수 있는 라이브 포커스’(Live Focus) 기능을 제공한다. 피사체를 돋보이게 할 수 있어 인물사진에 적합하다. 야간에 조명을 배경으로 빛망울이 맺힌 듯한 감성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아울러 최신 플래그십 기종인 갤럭시 노트9’에 첫 선을 보였던 인공지능 기반의 인텔리전트 카메라도 계승됐다. 일텔리전트 카메라는 인물, 풍경, 음식과 같이 촬영 장면을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색감으로 맞춰준다.

 

이밖에도 인물사진 촬영 때 눈을 감거나 흔들렸을 경우 눈을 깜빡였어요”, “사진이 흔들렸어요같은 메시지를 실시간으로 표시해 준다. 4개 픽셀을 하나로 합쳐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결과물을 보여주는 기능도 담겼다.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전화기에서 전화가 되는 카메라로 진화한 셈이다.

 

▲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쿼드카메라 탑재 스마트폰 갤럭시 S9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빠르게 변화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시대를 위해 최고의 카메라와 역동적인 디자인을 갖춘 A시리즈 제품을 소개하게 됐다세계 최초로 후면 쿼드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A9은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카메라에 승부수를 띄운 갤럭시 A918.5:9 비율의 6.3인치 슈퍼 아몰레드(AMOLED) 디스플레이와 3,800mAh 대용량 배터리로 사용성을 강화했다. 6GB8GB램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128GB 내장메모리와 최대 512GB까지 지원되는 마이크로 SD카드 슬롯을 갖췄다. 색상은 캐비어 블랙, 레모네이드 블루, 버블검 핑크 등 세 가지가 적용됐다.

 

한편 갤럭시 A911월부터 전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대는 주력 기종인 갤럭시 S9보다 저렴한 60~70만원 수준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가 앞서 9월 발표한 갤럭시 A7은 이번 달 중 국내에 출시될 계획이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