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北 만난 중국…‘빅딜’ 있었나

중국, 4차 정상회담서 한반도 비핵화 및 북미정상회담 지지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1-10

중국, 4차 정상회담서 한반도 비핵화 및 북미정상회담 지지

김정은 태도 돌변할까 예의주시하던 미국 염두에 둔 모습

北中 교감의 뒷면, 숨겨진 빅딜 있었나…무역전쟁 핵심

 

북‧중정상은 지난 8일 베이징에서 만나 4차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양국 정상은 곧 있을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과를 기대한다는데 뜻을 함께 하며 미국을 염두에 두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의 입김으로 또다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태도가 돌변할까 예의주시하던 미국으로서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중국이 이러한 움직임을 보이는 배경에는 또다른 속내가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을 중국을 전격 방문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중관계를 갈무리하고 사전조율을 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 자리에서 양측은 한반도 비핵화에 한목소리를 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에 대해서는 미국은 물론 국내에서도 촉각을 곤두세운 바 있다. 만일 김 위원장이 중국을 만난 후 태도가 바뀔 경우, 또다시 ‘중국배후설’이 힘을 받을 뿐만 아니라 어렵게 구축한 북미관계가 냉랭해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 배후설에 대한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북중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다소 강경한 입장으로 돌아선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태도가 돌변한 것은 시진핑 주석과 연관이 있어 보인다.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이번에도 2차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되기에 앞서 북중이 접촉하자 미국은 또다시 태도가 돌변하진 않을까 예의주시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욱이 현재 미국과 중국이 무역전쟁으로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기 때문에 더더욱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10일 중국CCTV에 따르면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북중관계 강화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공감대에 도달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방향을 계속 지지하고 남북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며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및 성과를 지지하며, 유관국들이 대화를 통해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해결하려는 것도 지지한다”고 말해 한반도 비핵화 움직임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그는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은 어렵게 얻은 것으로 역사적 기회에 직면하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 및 유관국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도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역시 “북한은 계속해서 비핵화 입장을 견지한다”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고 북미정상간 2차 회담에서 국제사회가 환영할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국배후설 지우고 미중 무역전쟁 해결하려는 속내 엿보여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서 미국에 중국 의도 전달할 듯

 

일각에서는 중국이 이처럼 지지의사를 밝힌 배경에는 숨겨진 딜(deal)이 있을 것이라는 해석도 고개를 들고 있다.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를 지지하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나온 것은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남북과 미국의 공조가 탄탄한데 반해 중국이 다소간 패싱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스스로 역할을 자처하면서 중국 패싱 논란을 지우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아울러 미국이 불쾌감을 표한 중국 배후설을 스스로 해소함으로써 북한을 통해 미중 무역전쟁을 해결하려함이 의중일 수 있다. 

 

실제로 현지시간 6일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관세문제를) 해결하길 원하는 것 같다. 중국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편이며 이것이 중국이 협상에 나서야할 좋은 동기가 될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과의 대화는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 나는 그들이 합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에서 중국이 북미정상회담 지지를 언급하고 나선 것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협상을 하겠다’는 답변을 에둘러서 준 것으로 볼 수 있다. 중국이 직접 미국에게 협상을 제안하기보다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통해 자연스럽게 협상의도를 밝히려 함이 의도일 가능성이 크다. 때문에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중국의 입장을 자연스럽게 전달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현재 북한과 중국, 양측의 숨겨진 의중은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지만 중국이 이번에 한반도 비핵화에 지지의사를 표하면서 곧 있을 2차 북미정상회담도 1차 때와는 달리 순풍이 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