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홍준표의 ‘꿈보다 해몽’…북미정상회담이 전당대회 죽이기?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일정과 딱 겹쳐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2-07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일정과 딱 겹쳐

홍준표 “전당대회 효과 감살 하려는 술책…북핵문제도 홍보수단 삼아”

민주당 박용진 “왜 文정부 탓하나…날짜 잡은 당 관계자 탓하라”

 

2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달 27일~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것으로 발표된 가운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의 효과를 감살하려는 술책에 불과하다”고 음모론을 제기했다. 

 

공교롭게도 자유한국당의 새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가 2월27일 개최되는 만큼, 2차 북미정상회담과 일정이 정확하게 겹친다. 때문에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가져다주는 컨벤션 효과는 적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모습과 페이스북 글. (사진=문화저널21 DB, 홍준표 페이스북 캡쳐) 

 

지난 6일 저녁 홍준표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19년 2월27~28일 베트남에서 미북회담이 개최되는 것은 지난 지방선거 하루 전에 싱가포르에서 미북회담이 개최되는 것과 똑같은 모습”이라며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의 효과를 감살 하려는, 북측이 문 정권을 생각해서 한 술책에 불과 하다는 것을 이번에는 국민들이 알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의 이같은 입장은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27일과 28일로 정해진 것이 순전히 자유한국당을 누르기 위한 것으로, 미국과 북한이 자유한국당을 죽이기 위해 문재인 정부와 힘을 합쳤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사실상 음모론에 불을 지핀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6월12일 1차 북미정상회담이 6·13 지방선거 전날 개최되면서 미디어의 관심이 정상회담에 쏠려 지방선거 흥행이 탄력을 받지 못했다. 이러한 전례가 있는 만큼 이번에 2차 북미정상회담이 전당대회와 겹칠 경우, 전당대회 흥행이 실패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홍 전 대표는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걸린 북핵문제 조차도 문 정권의 홍보 수단으로 삼으려는 저들의 책략에 분노한다”며 자유한국당을 향해 전당대회 연기를 요청했다. 

 

그는 “미북 회담 후 저들은 남북정상회담을 열거나 김정은의 방한을 추진 할 거다. 그래서 한달 이상 전대를 연기 하자는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저들의 책략에 당하지 않도록 검토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인 김진태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북회담이 2월27~28일 열린다고 한다. 하필 한국당 전당대회일이다. 작년지방선거 전날 1차 회담이 열리더니 어떻게 이럴 수 있나”라며 “김정은-문재인 정권이 그렇게 요청했을거고 미국에선 한국에 야당이 있는지조차 모르는 것 같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 김진태 의원의 해석과 달리 미국이 북미회담일정을 통해 자유한국당을 견제한다는 것은 지나친 억측이라는 비아냥도 나온다. 

 

미국 입장에서 한국 일개 야당의 전당대회 일정을 고려할 가능성이 전혀 없거니와 설사 일정이 있다고 인지했다 하더라도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중요한 일정을 전당대회에 맞출 리가 없다는 지적이 있다.

 

더욱이 2월 초부터 북미정상회담이 2월말 개최될 것이라는 이야기는 물론 장소까지 추정되고 있었던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이 트럼프 대통령이나 문재인 정부 탓을 하는 것은 다소 황당한 주장이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7일 BBS ‘전영신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왜 문재인 정부 탓을 하고 트럼프 대통령 탓을 하냐. 그 날짜를 잡은 당 관계자를 탓하라”며 남탓할 상황이 아니라고 비꼬았다.

 

박 의원은 “이미 2월 말에 대략 장소도 베트남 아니냐는 뉴스가 흘러나오고 있었다”며 배짱 좋게 덜컥 이쪽으로 날짜를 잡아놓고 남 탓하려고 하시는걸 보니까 운이 없으신 건지, 실력이 없으신 건지, 판단이 늦으신 건지는 모르지만 남탓 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일침을 놓았다.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전당대회 일정이 겹친 것이 의도한 것이든 의도하지 않았든,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흥행실패는 불보듯 뻔한 시나리오다. 때문에 한국당 내에서도 현재까지 공식입장은 없지만, 전당대회를 연기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에 힘이 실리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