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미정상, 오는 27~28일 베트남서 만남…비핵화 논의할까

美트럼프, 국정연설서 북미정상회담 장소 등 구체적 내용 밝힐 듯

가 -가 +

홍세연 기자
기사입력 2019-02-07

美트럼프, 국정연설서 북미정상회담 장소 등 구체적 내용 밝힐 듯

靑 “베트남서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 진전의 발결음 내디뎌 주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5일 새해 국정연설을 앞두고 주요 방송사 앵커들과의 오찬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 정치 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전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의 장소 등 구체적인 내용은 곧 있을 국정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할 예정이다.

 

이같은 소식에 청와대는 지난 6일 대변인 명의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날짜 장소를 확정한 것을 환영한다”며 “베트남에서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 진전의 발걸음을 내디뎌 주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베트남은 미국과 총칼을 겨눴지만 이제는 친구가 됐다며 북미가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기에 더없이 좋은 배경이 될 것”이라 기대감을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은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대로 2차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될 경우, 양국정상이 만나는 것은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이후 260일만의 일이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2월 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도 만날 계획인 만큼 북미정상회담 이후 미중정상회담까지 연달아 이뤄지며 한반도 비핵화를 포함한 평화통일에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베트남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2차 북미정상회담을 베트남에서 개최했으면 한다는 의견을 지속적으로 한국정부에 전달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홍세연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