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개 숙인 자유한국당, 5‧18 망언한 의원들 징계키로

칼 빼든 김병준, 자신 포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윤리위 제소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2-12

칼 빼든 김병준, 자신 포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윤리위 제소

서청원‧김무성 등 중진의원들과 동료의원들도 5‧18 발언 맹비난

당 차원 징계 움직임에 이종명‧김순례 부랴부랴 ‘뒤늦은 사과’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5‧18 광주민주화 운동을 모독하며 망언을 퍼부은 것과 관련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공식 사과했다.

 

김 위원장의 사과에 앞서 이미 보수진영 내에서도 서청원 의원이나 김무성 의원 등 중진의원들의 일침이 쏟아졌고, 5‧18 발언이 상승세를 타던 자유한국당에 찬물을 끼얹는 형태로 작용하면서 당 차원에서도 문제의 발언을 한 의원들을 징계키로 결정했다. 

 

   

12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주 우리당 일부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 문제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5‧18희생자 유가족들과 광주시민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두차례 숙였다.

 

김 위원장은 “발표된 발제 내용은 일반적으로 역사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 차이 수준을 넘어서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 주장임이 명백했다”며 “행사에 참석한 우리당 의원의 발언 역시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 의원들의 발언을 막지 못한 책임이 크다며, 자신 역시 관리감독의 책임이 있는 만큼 문제의 의원과 함께 중앙윤리위에서 엄중히 따져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김병준 위원장은 중앙윤리위원회에 제소된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이종명 의원과 공동으로 8일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 발제자는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됐다는 주장을 지속해온 지만원씨였다. 

 

이 자리에서 이종명 의원은 “5‧18을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며 5‧18 민주화운동이 폭도들이 일으킨 폭동에 불고하다고 주장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유공자를 색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문제 발언이 있었음에도 주최 측인 김진태 의원은 “내가 말한게 아니다. 공청회 참석한 분들이 주관적 의견을 말한 것 뿐”이라 한발 물러서면서도 “이번에 5.18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권리가 있다”고 말해 논란을 더 키웠다. 

 

▲ 5·18 민중항쟁구속자회와 5·18 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회원들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에서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사진들을 펼쳐놓고 있다.   ©박영주 기자

 

이들의 발언이 문제가 되자 보수진영 내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비박계 중진인 김무성 의원은 11일 “일부 인사들이 북한군 침투설을 계속 제기하는 것은 이 땅의 민주화 세력과 보수 애국세력을 조롱거리로 만들고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우리 국군을 크게 모독하는 일”이라며 “해당 의원들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민들의 마음을 풀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서청원 의원 역시 같은날 입장자료를 통해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 기자로 9박 10일간 광주에서 현장을 취재했고, 당시 북한군 600명이 와서 광주시민을 부추겼다는 것은 찾아볼 수 없었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며 “당시 현장을 경험했던 선배 의원으로서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보수진영의 다른 동료의원들도 비난을 쏟아냈다. 

 

장제원 의원은 “미래로 가야할 자유한국당이 과거로 회귀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 주시는 마지막 시선마저도 걷어차고 싶은 것인지 이미 역사적 단죄가 내려진 5‧18을 소환해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다”고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하태경 의원은 “북한군 600명이 광주에 투입됐다는 지만원씨의 주장 근거는 완전히 허위조작이다. 입증된 게 하나도 없다”며 지만원은 안보사기꾼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동시에 지만원씨를 비호한 의원들을 향해 “보수진영에 죄를 짓고 있다. 무릎꿇고 사과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논란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비난여론이 빗발치자 김순례 의원은 11일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은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사과했다.

 

주최자인 이종명 의원 역시 자유한국당 차원에서 징계 움직임을 보이자 뒤늦게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는 매우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반면 김진태 의원은 빗발치는 의원직 제명 요구에 대해 “남의 당 의원을 출당을 하니 제명을 하니 왜 그런말이 나오는지 모르겠다. 오히려 그분들이 저를 더 띄워주려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해 더욱 논란을 불러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