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모레퍼시픽, 본사 미술관서 ‘현대미술 소장품 특별전’ 개최

회화·사진·조각·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현대미술작품 40여점 전시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2-14

회화·사진·조각·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현대미술작품 40여점 전시

“그간 선보이지 않았던 대형회화나 작품들 중심으로 전시 구성”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개관 이후 첫 현대미술 소장품 특별전 ‘APMA, CHAPTER ONE–FROM THE APMA COLLECTION’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오는 5월19일까지 신용산 아모레퍼시픽미술관에서 진행하는 이번 전시는 아모레퍼시픽 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현대미술작품을 소개하기 위해 기획된 특별전으로, 회화·사진·조각·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현대미술작품 40여점을 만날 수 있다.

 

▲ 아모레퍼시픽미술관에서 진행되는 현대미술 소장품 특별전 ‘APMA, CHAPTER ONE–FROM THE APMA COLLECTION’ 포스터.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전시공간은 아모레퍼시픽 세계 본사 1층 및 미술관 입구 로비 등 8개의 전시실로 이루어졌으며, 소장품의 다양한 장르와 성격에 맞춰 서로 다른 분위기로 구성됐다.

 

특히 미국 팝아트 거장 로버트 인디애나 작가의 ‘LOVE’는 뉴욕 맨해튼 55번가에 설치한 작품과 동일한 에디션으로 출품되며 국내 미술관에서 최초로 공개하는 이불 작가의 ‘Secret Sharer’와 최우람 작가의 ‘Una Lumino’ 등이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아울러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이번 소장품 특별전에서도 자체 개발한 모바일 전시 가이드 어플리케이션인 ‘APMA 가이드’를 무료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APMA 가이드는 큐레이터가 직접 녹음한 오디오 해설과 고해상도 이미지, 작품 관련 인터넷 정보 링크 및 검색 기능을 제공한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현문필 학예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과거와 현재, 동양과 서양을 아우르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의 다양한 소장품 중 그간 선보이지 않았던 대형 회화나 사진·조각·설치 작품을 중심으로 전시를 구성했다”며 “새로운 시각과 시도를 담은 세계의 현대미술을 한 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 미술관은 창업자인 서성환 선대회장이 한국의 전통을 지키고 알리기 위해 여성·화장·녹차와 관련된 공예품과 도자기를 수집하며 출발한 미술관이다. 현재는 동양과 서양의 고미술과 현대미술을 아우르는 미술관으로써 전시와 연구·출판·지원사업 등 미술문화 발전을 위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