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日, 강제징용 판결 싫다며 생떼… 한일경제인회의 연기

한일경제협회 “회의 9월 이후로 연기” 공지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3-11

한일 경제협력 방안 논의하는 자리

회의에서 배상 판결 언급할 것

일본 측 입장에 결국 회의 미뤄져

한국산 제품에 관세 보복검토도

 

한국과 일본의 경제인들이 만나 양국 간 경제 협력을 논의하는 모임인 한일경제인회의9월 이후로 미뤄졌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한일경제협회는 오는 5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 동안 서울 롯데호텔에서 제51회 한일경제인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잠정 연기했다. 한일경제협회는 최근 한일관계는 여러 가지 갈등으로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라며 회의 개최를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 이미지=한일경제협회 홈페이지 캡처

 

한일경제인회의는 양국의 기업인들이 모여 친목을 도모하고 무역, 산업, 기술 협력과 같은 교류를 촉진하기 위한 자리다. 한일 국교정상화 4년 후인 1969년 처음 열렸으며, 매년 한국과 일본에서 번갈아가며 열렸다.

 

회의가 미뤄진 이유는 최근 원활하지 못한 한일관계다. 일본상공회의소는 우리나라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이번 회의에서 다루자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한상공회의소는 경제계 행사에 판결 문제 언급은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을 취했다. 안건에 대한 이견 때문에 결국 회의가 연기된 것이다.

 

이 회의는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2017년 우리나라의 탄핵 정국 당시 연기된 적이 있다. 하지만 한일관계 문제로 연기된 것은 이례적이다.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신일본제철 측이 일제강점기 때 한국의 노동자들을 상대로 강제 징용한 사실을 인정하며 피해자들에게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신일철주금은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내며 지금까지도 판결에 불복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한편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한국산 물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강제징용 피해자 변호인단이 신일철주금 및 미쓰비시의 국내 자산을 압류해 달라고 신청하자 보복에 나선 것이다.

 

일본 측은 이도 모자라 일부 일본 제품의 한국 공급 중단, 한국인 비자 발급 제한 등의 방안까지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