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찰, 포스코 포항본사 압수수색 착수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 하청업체로부터 금품 수수 의혹

가 -가 +

신광식 기자
기사입력 2019-03-13

 

검찰이 13일 포스코 포항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대구지방검찰청은 이날 오전 포스코 포항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포항 본사 투자 엔지니어링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 상무와 부장 등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금품을 받은 혐의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엔지니어링실은 공장을 짓는데 필요한 설계나 설비를 발주‧구매하는 부서다. 

 

앞서 검찰은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에 금품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는 하청업체 대표 A씨를 특별경제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기소한 바 있다. 

 

A씨의 계좌를 추적하던 검찰은 일부 자금이 포스코 투자엔지니어링실로 흘러간 정확을 확보하고 내사에 착수했으며, 이번 압수수색 역시 이러한 부분의 연장선이라는 관측이 주를 이루고 있다.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