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J포토] 기아 ‘쏘울 부스터 EV’ 영덕대게(?)의 치명적 매력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3-28

▲ ‘2019 서울모터쇼’가 29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개막을 앞둔 가운데, 28일 언론공개행사에 기아자동차의 캐주얼 소형 SUV ‘쏘울 부스터’의 전기차(EV) 모델이 전시됐다.     © 성상영 기자

 

‘2019 서울모터쇼29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개막을 앞둔 가운데, 28일 언론공개행사에 기아자동차의 캐주얼 소형 SUV ‘쏘울 부스터의 전기차(EV) 모델이 전시됐다. 쏘울 부스터는 기아 쏘울의 3세대 차량으로 후면 테일램프 디자인을 놓고 영덕대게 같다는 평가가 나왔지만 볼수록 하나의 매력 포인트(?)로 다가온다.

 

쏘울 부스터 EV는 배터리 용량에 따라 64kWh39.2kWh(도심형) 두 종류로 판매된다. 64kWh 배터리가 장착된 쏘울 부스터 EV의 완전 충전 시 주행거리는 386km, 39.2kWh 차량의 주행거리는 250km.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