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갤러리AG, 손용수 작가의 ‘호법신展’ 개최

은유와 상징 동반한 추상의 이미지로 종교적 주제 시각화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4-03

안국문화재단 갤러리AG는 지난 1일부터 중국 상해 거주 한국작가 손용수의 ‘호법신’展을 개최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손용수의 작업은 추상(abstract)이다. 텐트·구름·양머리 같은 형상이 어렴풋이 보이지만 상징적인 소재일 뿐 호법신(護法神)이라는 종교적인 주제를 시각화하고 있다. 

 

손용수 작가는 형상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신의 이미지를 추상의 이미지로 표현하는데 직접 서술하지 않고 은유와 상징을 동반한 추상의 시각언어로 중심 주제를 전달하는 것이 특징이다. 

 

▲ 내정된 기록자 III Designated Chronicler III _定的__者 III 320 x 200cm, charcoal acrylic india ink on canvas, 2019. (사진제공=안국약품)  

 

작가의 작업에 등장하는 추상의 이미지는 상상력을 유발하는 원시 동굴벽화의 흔적들과 유사한데, 형상의 재현을 넘어 인간내면의 감춰진 비밀의 추상성을 드러낸다. 

 

예술가의 상상력은 다름 속에 같음을 표현하고 비슷하지만 달라 보이게 한다. 모방과 재현의 문제가 아니라 풍부한 상상을 동원하여 서로 다름에서 연관성을 찾아 무엇인가 연결한다. 미술이 상상력의 산물이라면 감상자의 상상력은 작가와의 소통의 길을 연다. 추상의 확장 가능성은 무한대로 열려 있다. 

 

손용수 작가는 “추상작품이 만들어지는 동적인 행위를 추상작품의 주된 내용인 수호신 개념으로 상징화해서 관객들의 상상력을 자극해보고자 했으며 관객들이 심리적으로 그림을 통해 자신을 깨닫는 과정에 입문해 보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안국문화재단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신진작가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연구했고 그의 일환으로 해외 거주 신진작가를 찾아 데뷔시키는 전시를 기획하게 됐다”며 “해외 거주 작가의 독특한 창작환경을 소개하며 작품이 국내에 처음 소개되어 관객들 특히 문화적으로 소외지역인 지역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을 하도록 한다는 취지의 전시”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전시는 1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