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합뉴스 연 300억 보조금 폐지’ 청원 14만 돌파

“국가기간 뉴스통신사 역할 명백히 실패”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4-12

연합뉴스TV, 인공기 논란 말고도 잇따라 구설수

재벌 3세 마약 보도에 노무현 전 대통령 실루엣

특정 세력 대변, 여론 호도… 보조금 폐지해야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보도하면서 문 대통령 아래에 인공기를 넣었다가 구설에 오른 연합뉴스TV가 시청자들로부터 강한 역풍을 맞고 있다.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연합뉴스 보조금 제도 폐지 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12일 오후 5시 현재 14만 명을 넘어 15만 명에 다다르고 있다. 이 추세대로라면 청와대의 답변 요건인 20만 명을 조만간 넘길 것으로 보여 그 결과에 관심이 모인다.

 

▲ 14일 오후 5시 현재 연합뉴스에 대한 연 300억원의 재정보조금 지원 제도를 폐지해 달라는 청와대 청원에 참여한 인원이 14만 5천여 명을 기록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청원 게시물을 올린 누리꾼은 뉴스통신진흥에 관한 법률에 의거해 국가기간 뉴스통신사로 지정된 연합뉴스는 대외적으로 국익을 보호하고 대내적으로는 정부로부터 독립성과 공정성을 확보한 뉴스를 전파하는 창구로서 공익적 기능을 다해야 하는 책임을 부여받았다면서 현재 연합뉴스는 공정성을 확보하지 못한 편파적인 뉴스 또는 단편적 정보만을 제공해 여론을 호도하는 악영향을 미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누리꾼은 일례로 특정 정치세력 집단 산하의 연구소 직원을 마치 독립적인 전문가인 냥 뉴스에 초대해 불특정 다수의 시청자들에게 1~2시간이나 되는 긴 시간 동안 특정 정치세력의 이익을 대변하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가기간 뉴스통신사로서 공정하고 정의로운 뉴스 전달이라는 역할 수행을 명백하게 실패한 연합뉴스라는 언론사에게만 국민 혈세로 매년 300억원이라는 재정 지원을 한다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나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이른바 인공기 사건으로 홍역을 겪은 연합뉴스TV는 이후에도 그래픽 처리와 관련해 시청자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지난 11문 대통령, 트럼프 방한 요청3차 북미정상회담 속도 낼까라는 제목의 리포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을 가운데 배치하고 그 밑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나란히 배치하는 그래픽을 사용했다. 인공기 대신 태극기가 올바로 들어갔지만 문 대통령 얼굴은 뺀 것이다. 연합뉴스TV 측은 의도된 것이 아니며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해명을 내놨다.

 

하지만 연합뉴스TV의 편집 논란은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 지난 3일 재벌가 3세들의 마약 사건을 다룬 보도에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을 사용해 물의를 빚었다.

 

모회사 격인 연합뉴스는 지난 10일자 기사의 제목을 문대통령·요시키도 산불 성금재해구호협회 180억원 모금이라고 달았다가 뭇매를 맞았다. 일본의 록밴드 엑스재팬의 멤버 요시키가 강원도 산불에 성금을 내 화제가 됐지만, 굳이 제목에 문 대통령과 나란히 적어 의도한 게 아니냐는 취지의 비판이었다. 연합뉴스는 다음날 기사의 제목을 고쳤다.

 

연합뉴스TV는 이명박 정부 시절 종합편성채널과 보도전문채널 등에 신문사가 지분을 가질 수 있게 한 방송법 개정으로 탄생했다. 연합뉴스는 자회사 형태로 연합뉴스TV를 설립해 지분 28%를 보유하고 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