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아차, 품격·편의 더한 2020년형 THE K9 출시

내비 무선 업데이트, 자동 내기 전환 기본화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4-15

외장 주요부에 유광 크롬 적용으로 품격 높여

역동성 녹인 새 디자인 스포티 컬렉션출시

 

기아자동차가 디자인 요소를 강화하고 고객 선호 사양인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와 자동 내기순환모드 전환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한 2020년형 THE K9을 출시했다.

 

15일 기아차에 따르면 2020년형 THE K9에는 이전보다 업그레이드된 내비게이션 OTA를 지원한다. OTA는 내비게이션에 장착된 메모리카드를 빼내지 않고도 자체적으로 무선 통신을 이용해 업데이트할 수 있는 기능이다. 2020년형 THE K9에는 업데이트 중 시동을 꺼도 다시 시동을 걸면 중단된 부분부터 이어서 업데이트할 수 있다.

 

▲ 기아자동차가 디자인 요소를 강화하고 고객 선호 사양인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와 자동 내기순환모드 전환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한 2020년형 THE K9(위)과 THE K9 스포티 컬렉션(아래)을 15일 출시했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또 하나의 소비자 선호 사양인 터널 연동 자동제어에서 적용 범위가 확대된 외부공기 유입 방지 제어가 전 트림 기본 적용됐다. 외부공기 유입 방지 제어는 내비게이션과 연동돼 터널이나 악취가 풍기는 구간에 진입 시 자동으로 창문을 닫고, 공조를 내기순화모드로 전환해주는 기능이다.

 

이외에 앞좌석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이 전 트림 기본화됐고, 파워도어 시스템이 플래티넘, 마스터즈이상 기본 적용됐다.

 

기아차는 2020년형 THE K9을 통해 그래비티 오브 프레스티지(Gravity of Prestige): 응축된 고급감과 품격의 무게를 디자인 콘셉트로 외관 몰딩부에 유광 크롬을 적용한 기본 디자인과 신규 디자인 스포티 컬렉션을 선보였다. 스포티 컬렉션은 역동적인 셀들로 강조된 입체적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19인치 휠, 외관 몰딩부에 적용된 새틴 그롬이 특징이다.

 

이 밖에 조명 밝기와 범위가 개선된 앰비언트 라이트와 색감이 향상된 시트 파이핑으로 더욱 조화롭고 안락한 실내 감성을 완성했다.

 

2020년형 THE K9의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가솔린 3.8 모델 5419~7628만원 가솔린 3.3 터보 6558~8099만원 가솔린 5.0 모델 9179만원이다.

 

기아차는 2020년형 THE K9 출시와 브랜드 론칭 1주년을 기념해 프리미엄 이벤트를 시행한다. 시승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제주 해비치 호텔 숙박권과 시승차 대여 혜택을, 기존 THE K9 구매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강릉 씨마크 호텔 숙박권을 제공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0년형 THE K9은 운전자를 배려하는 최첨단 기술, 다양한 고객의 취향을 고려한 품격 있는 디자인, 운전자와 교감하는 실내를 자랑한다고급 대형 세단을 기대하는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더 큰 만족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