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퇴직은 빠르고 은퇴는 늦은 5060세대 ‘일자리 노마드族이 온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 5060세대의 퇴직 및 재취업 현실 조사한 보고서 발간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04-15

미래에셋은퇴연구소, 5060세대의 퇴직 및 재취업 현실 조사한 보고서 발간

5060 퇴직자 10명 중 8명은 다시 일자리 구해

 

퇴직은 빠르지만 은퇴는 늦은 우리나라 중장년의 현실이 반영된 보고서가 발간됐다. 우리나라의 중장년인 5060세대 대다수가 퇴직 이후 재취업을 통해 일자리를 2번 이상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5060세대의 퇴직 및 재취업 현실, 그리고 일자리 이동 경로와 이동 유형을 분석한 ‘2019 미래에셋 은퇴라이프 트렌드 조사 보고서’ ‘5060 일자리 노마드族이 온다’를 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보고서에는 미래에셋은퇴연구소가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가 담겨있다. 설문조사 결과 50대는 52.4세, 60대는 56.9세에 퇴직했으며, 5060 퇴직자 10명 중 8명은 다시 일자리를 구했다.

 

▲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5060세대의 퇴직 및 재취업 현실, 그리고 일자리 이동 경로와 이동 유형을 분석한 ‘2019 미래에셋 은퇴라이프 트렌드 조사 보고서’ ‘5060 일자리 노마드族이 온다’를 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제공=미래에셋은퇴연구소)    

 

재취업자의 절반은 2번 이상 일자리를 옮겼으며, 3번 이상도 24.1%에 달한다. 퇴직 후에도 일자리를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5060 일자리 노마드족’이 탄생한 것이다.

 

연구소는 향후 본격적으로 확대될 중고령자 재취업 시장의 현실을 짚어보고, 이에 대한 개인적·사회적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5060세대 퇴직자 180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5060세대의 퇴직과 재취업 현실에서 다음의 10가지 특징을 발견했다. 

 

<5060 일자리 노마드족의 10가지 특징>

 

① 비자발적으로(75.8%), 준비 없이(41.2%) 퇴직했다.

② 재취업의 주요 동기는 경제적 필요성(43.3%)이다.

③ ‘남성, 저연령, 고학력’일수록, 첫 재취업 일자리 여건이 좋을수록 오래 일한다.

④ 재취업 탐색채널 중 인적 네트워크(26.3%)가 가장 중요했다.

⑤ 재취업자 절반(51.0%)은 2개 이상의 일자리를 거쳤다.

⑥ 재취업 구직기간은 평균 5.1개월, 재직기간은 평균 18.5개월이다.

⑦ 첫 재취업 시, 퇴직 전과 비교해 소득이 36.9% 하락하는 등 근로여건이 크게 변화했다.

⑧ 동종 일자리로 재취업한 경우, 이종 재취업에 비해 소득과 만족도가 높았다.

⑨ 재취업 성공요인은 ‘퇴직 전 경력’(40.6%)과 ‘눈높이 낮추기’(22.5%)다.

⑩ 전문가/기술자 등 전문성이 높은 직무일수록 경력을 살려 재취업하기 쉬웠다.

 

또한 예비퇴직자 및 퇴직자의 성공적 재취업을 위한 5가지 요건을 제안했다.

 

<성공적 재취업을 위한 필수 요건 5가지>

 

① 예상보다 빠른 퇴직, 체계적 재취업 준비가 필요하다.

② 전문성을 확보하고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③ ‘일자리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

④ 퇴직하기 전에 ‘재정소방훈련’을 실시한다.

⑤ 근로소득 감소를 금융소득으로 보완하는 체계적 구조를 만든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 정나라 선임연구원은 “퇴직과 재취업 문제는 5060세대 개인의 일이 아니라 국가적인 문제“라며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둔 지금, 중고령자 재취업 문제를 국가 성장동력 유지를 위한 사회적 과제로 인식하여 전향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