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아제약 사전피임약 ‘멜리안’ 베트남에 수출된다

베트남 정부와 수출계약 체결…3분기 100만 달러 상당 수출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4-19

베트남 정부와 수출계약 체결…3분기 100만 달러 상당 수출

수출제품명 ‘로만 케이’…“글로벌 헬스케어그룹으로 도약하겠다”

 

동아제약은 지난 18일 오후 동대문구 용두동 본사에서 베트남 보건부 산하 인구가족계획국과 사전피임약 ‘멜리안’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수출계약은 지난 2017년 8월 동아쏘시오그룹과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 간 사전피임약 공급 양해각서 체결 후 이뤄진 첫 수출계약으로, 향후 동아제약은 베트남 제품 허가승인 완료 이후 올해 3분기 중으로 약 100만 달러 상당의 멜리안을 수출할 예정이다.

 

▲ 동아제약 최호진 사장(오른쪽)과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 Dr. 응웬 도안 뚜 국장이 사전피임약 수출계약 체결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아제약)  

 

계약식에는 동아제약 최호진 사장과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 Dr.응웬 도안 뚜 국장 및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재 동아제약은 2018년 2월 베트남 보사부에 제품 허가신청을 완료했으며, 이달 내에 최종 허가승인을 앞두고 있다. 허가승인이 완료되면 본격적인 제품 수출이 이뤄질 예정이다. 

 

사전피임약 멜리안의 수출 제품명은 ‘로만 케이’로, 로맨스는 지키고 원치 않는 임신을 막는 한국 제품이란 뜻을 갖고 있다.

 

베트남은 인구증가를 제한하는 정책 중 하나로, 가임기 여성들에게 경구용 피임약을 이용한 피임을 유도하고 있다. 실제로 20세부터 39세까지 1570만명에 이르는 베트남 가임기 여성 중 약 12%가 경구용 피임약을 복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베트남은 경제성장과 함께 국민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건강증진제품과 일반의약품의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베트남이 글로벌 헬스케어그룹으로 도약하는 동아쏘시오그룹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수출품목 다변화와 매출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제약은 지난해 6월 베트남에 캔 박카스를 공식 런칭하고 베트남 진출 확대를 위해 △소화불량치료제 베나치오 △어깨결림치료제 스카풀라 △구강건조증치료제 드라이문트의 허가신청을 준비 중이라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