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G유플러스, 속도별 사물인터넷 기술 국내 첫선

NB-IoT·LTE-M1 동시 서비스로 ‘IoT 강자’ 과시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4-22

속도·환경 따라 맞춤 기술 적용 가능해져

고정형 외 이동형에서도 IoT 활성화 기대

 

LG유플러스가 사물인터넷(IoT) 구현에 적합한 NB-IoTLTE-M1의 동시 서비스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작하며 IoT 강자로서의 위상을 과시했다.

 

LG유플러스는 22LTE-M1의 전국망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LG유플러스는 지난 2017년 내놓은 NB-IoT와 이달 상용화를 시작한 5G까지 더해 총 3개의 사물인터넷 기술을 확보한 국내 유일의 통신사가 된다.

 

▲ LG유플러스는 22일 LTE-M1의 전국망 서비스를 개시하며, 지난 2017년 내놓은 NB-IoT와 이달 상용화를 시작한 5G까지 더해 총 3개의 사물인터넷 기술을 확보한 국내 유일의 통신사로 자리매김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TE-M1HD(720p)급 이미지와 동영상 등 중급 용량의 데이터를 빈번하게 전송하는 서비스에 적합한 IoT 기술이다. 전력 효율이 높아 다량의 데이터를 전송하더라도 수년간 배터리 걱정 없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블랙박스, 전기자전거와 같이 이동형 단말 및 관제 서비스 영역에서 IoT 확대의 근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시에 기업용 IoT 요금제도 신설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요금제는 부가세 포함 월 1100원에 5MB를 제공하는 ‘LPWA 110’과 부가세 포함 월 2200원에 15MB를 제공하는 ‘LPWA 220’이다. 기존의 ‘LPWA 33(330, 100KB)’을 포함한 요금제 3종을 용량, 상황에 따라 이용할 수 있도록 기업 고객들의 서비스 선택권을 강화시켰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LTE-M1을 기반으로 하는 PMV(Personal Mobility Vehicle, 개인 이동수단) 서비스도 추진 중이다. 고객이 전기자전거, 전동 킥보드 등 다양한 이동수단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위치를 관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향후 다양한 제조사 및 공유 서비스 사업자와 연계해 LTE-M1 서비스를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은 이번에 전국망을 개시한 LTE-M1은 움직이는 이동체에 대한 IoT 서비스에 적합한 기술이라며 앞으로도 양질의 기술과 서비스를 준비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고, 사물인터넷 생태계 조성 및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