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기아차, 세계 최초 ‘내맘대로 車 세팅’ 기술 개발

스마트폰으로 토크·최고속도 등 7가지 성능 조절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4-22

나만의 설정 내려받아 다른 차에서도 같은 느낌

에코·노멀·스포츠 벗어나… 신형 전기차에 적용

 

앞으로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출시하는 전기자동차는 기존의 에코·노멀·스포츠와 같은 미리 설정된 주행모드가 아니라 스마트폰을 이용해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을 전망이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22일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성, 운전감을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앞으로 새롭게 출시되는 신형 전기차에 이 기술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 현대·기아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성, 운전감을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성상영 기자

 

이 기술을 이용하면 운전자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과 같은 모바일 기기로 전기차의 최대토크와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 그리고 냉·난방 에너지 등 7가지의 차량 성능을 일정 범위에서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기존에는 특정 드라이빙 모드를 선택했을 때 차량의 모든 성능이 일괄적으로 조정됐다면, 튠업 기술은 항목별로 운전자의 취향에 맞게 조정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자동차의 전반적인 설정값을 바꾸는 기술은 지금껏 없었다. 일부 제조사가 내놓은 모델의 경우 스마트폰과 차량의 편의장치를 연동하는 기능이 있었다. 현대차의 벨로스터 N‘N 모드로 일부 차량 성능을 조절하는 기능을 제공했다. 전기차가 스마트 IT 기기로 변모하는 미래 모빌리티 흐름에 따른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를 구현한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앞으로 자동차 공유 서비스에서 전기차 비중이 크게 늘어나면, 차종이 달라지더라도 운전자가 자신에게 가장 익숙한 설정을 서버에서 내려받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운전자가 목적지를 설정한 후 배터리가 방전될 걱정 없이 도착할 수 있도록 남은 거리와 전력량을 계산해 차량의 성능을 자동으로 조정할 수도 있다.

 

운전자들끼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서로의 차량 설정과 느낌을 공유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 테마를 만들어 공유하는 것처럼 새로운 설정을 내려받아 적용해보거나, 도로 성격에 맞는 차량별 설정을 추천받을 수도 있다.

 

▲ 현대·기아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의 성능과 효율성, 운전감을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기아차는 이 과정에서 보안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했다. 차량 주행과 관련한 항목을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블록 생성 방식으로 암호화하고, 분산 데이터 저장 환경에 저장하기 때문에 해킹을 통한 임의 조작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현대·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2025년까지 23개 전기차를 포함해 모두 44개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갖출 예정인 만큼 내연기관이 아닌 차량에 특화된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상식을 뛰어넘는 모빌리티 기술을 개발해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전기차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