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J포토] 주인 잃은 안전화, 국화꽃만 덩그러니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4-24

▲ 작업 중 사고로 숨진 하청 노동자의 안전화가 주인을 잃은 채 놓여있다. 민주노총과 노동건강연대, 매일노동뉴스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을 개최했다.     © 성상영 기자

 

작업 중 사고로 숨진 하청 노동자의 안전화가 주인을 잃은 채 놓여있다. 민주노총과 노동건강연대, 매일노동뉴스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2019 최악의 살인기업 선정식을 개최했다.

 

올해 최악의 살인기업에는 포스코건설이 선정됐다. 포스코건설에서는 지난 한 해에만 10명의 하청 노동자가 산재로 목숨을 잃었다. 지난해 5명이 사망한 포스코의 경우 3위에 올랐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