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HAGO, 펀딩시스템 도입해 ‘하고 버킷백’ 반값으로

자체생산 가방 ‘하고 버킷백’ 3종 선보이고 58% 할인가에 판매키로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4-24

자체생산 가방 ‘하고 버킷백’ 3종 선보이고 58% 할인가에 판매키로
펀딩 시스템, 디자이너와 소비자 모두가 만족스러운 시스템

 

온라인 펀딩&큐레이션 플랫폼 하고(HAGO)는 자체 생산 가방인 ‘하고 버킷백’ 3종을 선보이고 펀딩 시스템을 통해 정상가의 반도 안되는 가격에 제품을 판매한다고 24일 밝혔다.

 

하고백은 하고가 플랫폼 런칭을 기념해 선보인 백으로 국내 유명 여배우 등 셀럽들이 선택해 30차례에 걸쳐 리오더가 들어간 제품이다.

 

이번에 신규컬러 3종이 추가된 하고 버킷백은 하고백 중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제품으로, 기존 ‘크림 베이지’와 ‘브라운’ 컬러 외에 △헤이즐넛 △올리브 그린 △토마토 레드 3가지 색상이 추가돼 5종의 라인업이 완성됐다.

 

▲ 온라인 펀딩&큐레이션 플랫폼 하고(HAGO)가 선보인 '하고 버킷백' 제품의 모습. (사진제공=하고)  

 

하고는 이번에 처음으로 ‘펀딩 시스템’을 도입하고 버킷백 3종을 정상가보다 58% 할인된 가격에 공급하기로 했는데, 하고의 펀딩 시스템은 일정한 기간 내에 생산자(디자이너 브랜드)가 정한 일정수량만큼 구매 소비자가 도달되면 그때부터 생산이 이루어지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디자이너는 소비자로부터 펀딩 받은 투자금으로 재고부담 없이 생산에 착수할 수 있게 되고 소비자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강점을 갖는다.
 
이러한 절차를 통해 선보이게 된 하고의 버킷백은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원통형 디자인에 넉넉한 수납공간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100% 소가죽을 사용해 감각적인 스타일을 더했을 뿐만 아니라 독일 명차의 쿠션 박음질에 사용하는 세라필 실을 사용하는 등 내구성과 품질 등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제품은 손잡이와 어깨 스트랩을 별도 구성해 용도와 필요에 맞춰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으며, 감성적이면서도 밝고 화사한 느낌을 자아내 일상복부터 비즈니스 캐주얼까지 다양하게 매치할 수 있다.
 
하고(HAGO) 마케팅팀 김희운 차장은 “하고 버킷백은 많은 셀럽들이 선택할 만큼 우수한 품질과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높게 평가 받고 있는 제품”라며 “펀딩을 통해 매력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선보이는 만큼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하고 버킷백 펀딩은 오는 5월2일까지 진행되며, 펀딩종료 후 내달부터 순차적으로 소비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