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아차, 1Q영업익 5491억…전년대비 94.4% 증가

판매단가 상승, 북미 수익성 개선, 통상임금충당금 환입에 따른 영업이익 증가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04-25

판매단가 상승, 북미 수익성 개선, 통상임금충당금 환입에 따른 영업이익 증가

1분기 매출액은 12조4444억원, 영업이익 5491억원

미래 대응력 강화 통한 지속성장 기반 구축

 

기아자동차가 올해 1분기 매출액이 12조4444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대비 0.9% 하락한 수치이며, 영업이익은 594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94.4%가 상승한 실적을 보였다. 

 

25일 기아자동차는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을 열고 2019년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아울러 기아차의 경상이익은 9447억원으로 전년대비 83.9%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6491억원으로 같은 기간 50.3% 상승했다. 

 

또한 기아차의 올해 1분기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도매판매는 ▲국내에서 전년대비 7.5% 감소한 11만4482대, ▲해외에서 전년 대비 2.4% 증가한 53만4431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대비 0.5% 증가한 64만 8913대를 기록했다.

 

주요 지역별로는 ▲미국에서 전년 대비 5.0% 증가한 13만8259대, ▲유럽에서 2.1% 감소한 12만6664대, ▲중국에서 0.3% 감소한 8만1979대, ▲중남미, 중동, 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 5.1% 증가한 18만7529대가 판매됐다.

 

▲ 기아자동차 로고(사진=문화저널21 DB/자료사진)

 

산업수요 성장세가 둔화된 유럽과 중국에서는 판매가 소폭 감소했으나, 미국 시장에서는 대형 SUV 텔루라이드 신차 판매가 호조를 나타내고 있고, 신흥 시장에서는 K3, 스토닉 등의 판매가 늘고 있어 향후 판매 개선이 기대된다.

 

매출액은 내수 부진에 따른 RV 판매 비중 하락 등으로 전년 대비 0.9% 감소한 12조4444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원가율은 주요 신흥국 통화가 약세를 보였으나 원화 대비 달러 환율 상승과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환입 효과 등으로 인해 전년 대비 2.5%p 하락한 82.1%를 기록했다.

 

판매관리비는 글로벌 업체 간 판촉 경쟁의 심화 등에도 불구하고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으로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유지함으로서 판매관리비 비율은 전년 대비 0.1%p 증가한 13.1%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미국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텔루라이드 출시, ▲우호적 원달러 환율 환경의 영향, ▲통상임금 환입으로 인한 매출원가 감소 등으로 지난해 대비 94.4% 증가한 5941억원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률은 2.4%p 증가한 4.8%로 집계됐다.

 

경상이익은 관계사 손익 감소에 따른 지분법손익 감소에도 불구하고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이자분 환입과 기말 환율 변동에 따른 외환환산이익 증가 등의 효과로 전년 대비 83.9% 증가한 9447억원, 당기순이익은 50.3% 증가한 6491억원을 실현했다.

 

이와 관련해 기아차 관계자는 “국내 등 일부 지역 판매 감소와 RV 주력 모델 노후화로 인해 매출액은 소폭 줄어들었으나, 판매단가 상승, 북미수익성 개선 및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환입 등에 따른 매출원가 감소로 영업이익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통상 분쟁과 주요 시장의 성장세 둔화 등으로 어려운 여건이 지속되고 있지만 최근 미국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런칭한 텔루라이드, 곧 선보일 하이클래스 소형 SUV(프로젝트명SP2) 등 신규 RV 모델을 비롯한 신차 판매를 확대하고 신흥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해 판매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