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G생활건강, 美 뉴에이본 지분 인수…해외진출 날개

에이본의 미국‧캐나다‧푸어르토리코 사업 인수해 교두보 마련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4-25

에이본의 미국‧캐나다‧푸어르토리코 사업 인수해 교두보 마련

“북미 인프라 활용해 50조원 달하는 미국시장 진출 꾀할 것”

 

LG생활건강이 미국 화장품 및 퍼스널케어 회사 뉴에이본(New Avon)의 지분 100%를 1억2500만달러(한화기준 약 145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생활건강은 확보한 북미 인프라를 바탕으로 자사 브랜드를 미국시장에 진출시키겠다는 계획이다. 

 

 

LG생활건강이 인수하는 뉴에이본은 매출이 13조원에 달하던 에이본(Avon)의 글로벌 사업 본사 역할을 했던 회사로 IT‧구매‧물류‧영업‧일반관리 분야에 탄탄한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회사다. 

 

현재 미국‧캐나다‧푸에르토리코에서 사업을 하고 있으며, 2018년 매출은 약 7000억원 수준이다.

 

앞서 세계 최대 화장품 및 퍼스널케어 직접판매 회사인 에이본은 2016년 본사였던 미국법인을 포함한 북미사업과 해외사업을 분리해 북미사업을 사모펀드 Cerberus(서버러스)에 매각한 바 있다. 

 

이후 북미사업은 New Avon이, 북미를 제외한 해외사업은 Avon Products Inc.이 맡아왔는데 이번에 LG생활건강이 북미사업을 맡고 있는 뉴에이본을 인수하면서 북미진출 교두보가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로 미국 시장은 글로벌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의 글로벌 최대 시장으로, 50조원에 달하는 규모를 자랑한다. 

 

LG생활건강은 전략적으로 중요한 미국을 교두보로 삼아 가깝게는 주변시장인 캐나다와 남미, 나아가 유럽을 비롯한 기타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 사업을 전개해 아시아에서의 성공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아울러 인수가 진행된 후에는 LG생활건강의 우수한 R&D 기술력과 제품 기획력으로 에이본 브랜드의 제품 라인을 업그레이드해 사업을 발전시키고, 북미 인프라를 활용해 미국시장 진출을 꾀하기로 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