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후’가 키워낸 LG생활건강, 사상 최대 분기실적

프리미엄 고가 화장품 브랜드가 전체 실적 견인해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4-25

2019년 1분기 매출 1조8748억원, 영업이익 3221억원

프리미엄 고가 화장품 브랜드가 전체 실적 견인해

내수시장 침체에도 생활용품 부문 성장세 나타나

 

LG생활건강이 2019년 1분기 매출 1조8748억원, 영업이익 3221억원을 달성하며 사상 최대 분기실적을 기록했다. 화장품 사업에서의 성장이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을 끌어 올린데다가 내수시장 침체에도 생활용품 부문이 일부 선방하면서 이러한 결과가 나온 모습이다. 

 

LG생활건강은 25일 2019년 1분기 실적이 △매출 1조8748억원 △영업이익 3221억원 △당기순이익 2258억원을 달생했다고 밝혔다. 각각은 전년동기와 비교해 13.0%, 13.5%, 14.9% 성장한 수준이다. 

 

 

이러한 실적은 화장품 사업에서의 성과가 주효했는데, 후·숨·오휘 등 럭셔리 브랜드들의 고성장이 성장을 견인하고 전체실적을 끌어올렸다. 수치를 살펴보면 매출은 1조139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0.3% 성장하고 영업이익이 246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6.1% 성장했다.

 

특히 ‘후’는 국내 및 해외 고객의 높은 수요로 36%의 매출 성장을 달성해 아시아 Top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의 입지를 굳혔으며 초고가라인인 ‘숨’의 ‘숨마’는 전년동기 대비 54%, ‘오휘’의 ‘더 퍼스트’는 13% 성장하며 고가브랜드의 성장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여기에 더해 생활용품 부문에서는 내수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7%, 3.5%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실적은 매출이 4014억원, 영업이익이 434억원이었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LG생활건강은 구조조정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체질을 개선한 결과라 평가했다. 

 

▲ LG생활건강의 매출과 영업이익 그래프. (표제공=LG생활건강)  

 

음료사업 부문은 탄산과 비탄산의 안정적인 성장을 바탕으로 매출이 3337억원, 영업이익이 32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대비 매출은 5.3%, 영업이익은 9.4% 증가한 수준이다. 시장점유율은 전년 말 대비 0.5% 증가한 31.8%를 기록했다. 

 

탄산에서는 ‘코카콜라’와 ‘스프라이트’ 등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7.4% 증가했고, 비탄산에서는 ‘파워에이드’나 ‘갈아만든 배’, ‘씨그램’ 등 주요 브랜드들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1.7% 성장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