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웅제약 vs 메디톡스, 보톡스 전쟁 ‘마침표’ 찍나

美 ITC, 나보타 균주 관련한 자료 제출 명령…진실을 밝혀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5-13

美 ITC, 나보타 균주 관련한 자료 제출 명령…진실을 밝혀라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 검토하면 균주도용 여부 확인 가능 

홀A하이퍼 균주, 포자 생성 안한다고 알려져…검증절차 필요

나보타서 포자 생성되면 대웅제약 승리, 학계 파장 클 것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균주를 둘러싸고 지속돼온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갈등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손에 의해 풀리게 됐다. 

 

대웅제약은 영업비밀을 이유로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균주 정보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이번에 ITC에서 자료공개를 강제하면서 어느 쪽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질 가능성이 열렸다. 

 

메디톡스는 앞서 ITC 행정법원이 대웅제약 측에 나보타의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들에게 15일까지 제출할 것을 명령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명령은 ITC의 증거개시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으로 대웅제약 측에 강제제출 의무가 부여된 것이다.

 

이러한 ITC 행정법원의 명령에 대해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반응이 두쪽으로 갈렸다.

 

▲ 대웅제약과 메디톡스 본사 전경. (사진제공=대웅제약, 메디톡스) 

 

메디톡스에서는 “나보타의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확보해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분석 등 다양한 검증 방식으로 대웅제약의 불법 행위를 밝혀낼 것”이라며 “타입 A 홀 하이퍼(type A Hall hyper) 균주를 용인의 마구간 토양에서 발견했다는 대웅제약의 주장은 명백한 허구임이 증명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에 반해 대웅제약에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포자를 형성하지 않는 홀A하이퍼 균주를 메디톡스로부터 제공받아 그 실체를 직접 확인하고 확실한 검증 결과를 얻을 것”이라며 “이번 기회에 제조방법 뿐만 아니라 균주와 관련돼서도 상대방의 모든 허위 주장을 입증하고 분쟁을 완전히 종결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감을 드러냈다. 

 

ITC의 한가지 명령에 대해 대웅제약과 메디톡스가 엇갈린 반응을 보이면서 일각에서는 보톡스 전쟁이 쉽게 끝나지는 않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실관계를 뜯어보면 ITC의 명령은 메디톡스가 요구하는 자료를 대웅제약이 투명하게 공개하고, 이와 함께 대웅제약이 요구하는 자료 역시도 메디톡스가 제출할 것을 강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때문에 1차로는 대웅제약이 공개한 나보타 균주의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을 검사해 해당 균주가 도용된 것인지를 확인하고, 2차로는 홀A하이퍼 균주의 포자 발생 여부를 검증해 정말로 한국의 토양에서 보툴리눔 톡신이 발견될 수 있는지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전문가들의 주장에 따르면 홀A하이퍼 균주의 경우 포자를 생성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일 대웅제약의 나보타 균주가 포자를 생성하지 않을 경우, 균주를 도둑질 했다는 메디톡스의 주장이 신빙성을 가지게 되지만 포자를 생성하게 되면 자연상태에서 발견했다는 대웅제약의 주장에 힘이 실리게 된다.

 

만일 정말로 나보타 균주인 홀A하이퍼 균주가 포자를 생성해 토양에서 발견될 수 있다는 판단이 나오게 되면 학계 내에서도 최초 사례에 해당하는 만큼 엄청난 파장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염기서열 상의 일치여부도 쟁점이다. 현재 메디톡스 측에서는 나보타가 진뱅크에 공개한 염기서열과 자사 보툴리눔 톡신 균주의 염기서열이 변이까지 일치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만일 다른 곳에서 발견된 균주가 동일한 염기서열을 가진다면 이 또한 여러가지 의미로 중대한 연구자료가 될 수 있다.  

 

현재 대웅제약은 국내 민사소송에서 메디톡스로부터 제공받은 균주를 직접 확인하고 포자 생성여부를 확인하는 ‘포자감정’을 앞두고 있다. 이번 ITC 명령에 더해 민사에서 포자감정까지 이뤄진다면 길었던 보톡스 균주 도용 논란에 종지부가 찍힐 것으로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