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르노삼성, 임단협 ‘부결’ 기본급 동결 설득 실패

영업부 반대에 좌절… “2차 투표 가결 전례 있어”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5-22

부산공장 생산직 52.2% 찬성했지만

영업부에서 65.5% 압도적 반대 나와

노조 집행부-조합원 소통 부족 지적

 

르노삼성자동차 노사의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이 노조 찬반투표에서 부결됐다. 장장 11개월을 끌어오고도 조합원 투표의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위기론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르노삼성 노조가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진행한 임단협 찬반투표 결과에 따르면, 찬성은 47.8%, 반대는 51.8%로 부결됐다. 전체 조합원 2219명 중 2141명이 투표(투표율 96.5%)에 참여했다.

 

반대를 주도한 쪽은 영업부 조합원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합원 다수를 차지하는 부산공장(생산직) 조합원들은 52.2%가 찬성했지만, 영업부에서는 반대가 65.6%로 압도적이었다. 노조 영업지부 조합원 440여 명 중 3분의 2가 반대표를 던지면서 전체적으로 48표 차이로 부결됐다.

 

 

이와 관련해 업계에서는 노조를 불신임한다는 뜻을 드러낸 것으로 보고 있다. 부산공장에 집중된 생산직 조합원과 달리 전국 영업소에 분산돼 교섭 진행 상황을 제대로 알지 못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기본급을 동결하는 등 노조가 크게 물러선 배경에 대해 조합원들을 이해시키지 못했다는 해석이다.

 

다만 과거 사례에 비춰보면 향후 합의안 조정과 2차 투표를 통해 가결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르노삼성 노조는 2014년과 2016, 2017년에 입단협 잠정합의안이 1차 투표에서 막힌 적이 있다. 특히 2016년과 2017년에는 한 차례 부결에도 불구하고 무분규로 타결했다.

 

회사 측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추후 재협상을 통해 협상을 타결할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고 전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에 부결된 잠정합의안에는 기본급을 동결하는 대신 이익 배분제(PS)에 따른 426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임단협 타결을 통한 물량 확보 격려금 100만원 특별 격려금 1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50만원과 생산 격려금 50% 등을 지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