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이오헬스 키우는 文정부, 과감한 투자 진행키로

R&D투자 4조원 이상으로 확대…전주기 단계별 지원책 마련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5-22

R&D투자 4조원 이상으로 확대…전주기 단계별 지원책 마련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해 혁신신약 개발 지원키로

인보사 사태 재현 막는다…심사전문성 강화하고 인력 확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진심 환영하며 업계도 최선 다할 것”

 

문재인 정부는 22일 신약개발 등에 활용할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바이오헬스 산업을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중점 육성하겠다는 것을 골자로 한 ‘바이오헬스 산업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정부의 이번 전략에 대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는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정부의 의지가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산업계가 체감할 수 있는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이행방안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환영의사를 밝혔다. 

 

▲ 문재인 정부는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하며 바이오헬스 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중점 육성키로 했다. (사진=청와대)  

 

22일 복지부·기재부·과기정통부 등 관련 부처는 충북 오송에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하고 기업을 찾아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에 발표된 전략은 제약·의료기기의 세계시장 점유율을 3배 확대하고, 바이오헬스 수출 규모를 500억 달러 수준으로 늘리며, 일자리를 30만개 창출하겠다는 것을 목표로 빅데이터 구축 및 R&D 투자 확대를 골자로 하고 있다. 

 

정부는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R&D투자를 4조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기술개발부터 인허가·생산·시장출시에 이르는 산업 전주기의 혁신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기술개발 단계에서는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데이터 중심 병원 △신약 후보물질 빅데이터 △바이오특허 빅데이터 △공공기관 빅데이터까지 5대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를 혁신신약 개발과 의료기술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환자단체들이 ‘헌터 증후군’ 등 원인불명의 유전질환에 대한 원인규명을 위해 질환자들의 데이터를 한데 모아 연구하는 빅데이터 연구에 대해 목소리를 높여온 만큼 정부는 이를 반영해 오는 2029년까지 최대 100만명 규모의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약개발 과정을 보다 효율화시키고 진료데이터를 연구에 적극 활용시키고자 데이터 중심병원 지정 및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에도 나설 방침이다. 

 

정부는 연간 2.6조원 수준인 바이오헬스 분야 R&D 투자를 2025년까지 4조원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신약개발 R&D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민간 벤처투자와 공동으로 우수물질을 선별투자하는 투자연계형 R&D를 신설하고 각종 금융·세제 지원도 강화한다. 

 

제약바이오 R&D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신성장동력·원천기술 R&D 세액공제 대상에 바이오베터 임상시험비를 추가하고, 이월기간을 현행 5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하는 방안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허가 단계에서는 우리 의약품이 해외진출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내려면 국내 규제 시스템도 국제기준과 맞아야 한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심사전문성을 강화하고 전담인력은 확충함과 동시에 신속한 품목 분류로 인허가 예측가능성을 높여 기간을 단축시킨다는 계획을 세웠다. 

 

무엇보다 최근 논란이 된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세포·유전자 등을 활용하는 재생의료 및 바이오의약품은 따로 국가차원의 심의위원회와 재생의료 실시기관 지정제, 질병관리본부의 장기추적조사 등을 도입해 전주기 안전관리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생산단계에서는 선도기업과 창업·벤처기업 오픈이노베이션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며 생산시설 가동에 필요한 원부자재 및 장비 국산화로 생산비용을 절감하기로 했다. 

 

끝으로 시장출시 단계에서는 시장진입을 지원하고 해외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희귀난치질환 치료 등 혁신 의료기기에 대한 인증제를 도입하고 인증받은 기기에 대해서는 허가 심사 특례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의약품과 함께 개발되는 동반진단 의료기기의 경우 허가 심사를 동시에 진행하는 등의 방식을 도입한다. 

 

▲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정부의 이번 전략발표에 대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적극 환영의사를 밝혔다.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이러한 내용을 밝힌 문재인 정부는 이번 전략을 법령 재·개정 및 예산반영, 제도개선 과제로 나눠 이행해가고 동시에 경제성장과 일자리창출을 통한 ‘사람중심 혁신성장’을 견인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금은 넓은 바다를 향해 출발하는 배에 돛을 올리듯, 우리나라 바이오헬스 산업의 활력을 최대한도로 끌어올려야 할 시기”라며 “우리가 보여준 잠재력을 최고도로 발휘하면 글로벌 강국으로 충분히 도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전략발표와 관련해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논평을 통해 “이번 조치는 급속히 진행되는 고령화와 경제 성장을 주도할 미래 선도산업에 대한 갈증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현 시점에서 제약·바이오산업의 사회·경제적 가치와 위치를 명확히 한 것”이라 평가하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협회는 “정부의 의지가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산업계가 체감할 수 있는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이행방안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이번 ‘바이오헬스 혁신 전략’이 국민의 건강한 삶과 생명을 지키는 공익적 가치를 강화함과 동시에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도모하는 단단한 토양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해 업계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