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노총 “김명환 구속은 노동탄압” 7·11월 총파업

“노정관계 파국” 대정부 투쟁 모드로 전환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6-24

김 위원장 구속 후폭풍, 투쟁 계획 발표

현대重·최저임금·비정규직 현안 열거하며

모든 역량 투쟁에 집중, 비상체제 구축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김명환 위원장의 구속을 노정관계 파국으로 받아들이며 7월과 11월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선언했다. ‘노동존중을 기치로 내걸었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아슬아슬하게 유지됐던 노정관계는 여느 정부 때처럼 대결 국면으로 접어들고 말았다.

 

민주노총은 24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정부 투쟁 계획을 밝혔다. 위원장 구속에 따라 직무대행을 맡은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박근혜가 잡아 가둔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을 두고 눈에 밟힌다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끝내 민주노총을 짓밟고 김명환 위원장 동지를 잡아 가뒀다노동존중 재벌개혁에서 노동탄압 재벌존중 사회로 가겠다는 선전포고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직무대행은 문제 본질은 온데간데 없어지고 교섭과 투쟁 과정에서 발생한 현상만을 문제 삼은 극우언론과 극우정당의 마녀사냥에 굴복해 민주노총을 모욕한 끝에 김명환 위원장 구속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분노는 73일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총파업과 718일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규탄 총파업 투쟁으로 불타오를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폭주하는 노동탄압을 분쇄하고 노동법 개악 저지와 모든 노동자의 노동기본권을 쟁취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은 간부 3명에 이어 위원장까지 구속되면서 대정부 투쟁 기조로 전환하기로 결의했다. 특히 기존 노정관계를 전면 재검토하겠다며 논의를 거쳐 지금까지 참여해 온 각종 정부 산하 위원회 참여 여부를 재검토하기로 했다.

 

당장 내일(25) 오후 수도권을 시작으로 영남(26) 충청(27), 호남(25~27) 등 지역별 정부 규탄 대회를 개최한다. 전국 가맹조직의 확대간부들이 4시간 파업을 벌이고 권역별로 열리는 집회에 참석한다는 계획이다. 26일에는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졸속 인수에 반대하는 전국노동자대회를 연다. 27일에는 세종 최저임금위원회 앞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집회를 개최한다.

 

다음 달에는 본격적인 총파업 일정에 돌입한다. 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조직의 공동 총파업 대회를 진행하고, 4일과 5일까지 지역별로 집회를 이어간다. 학교비정규직을 중심으로 전국에서 수만 명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18일에는 노동법 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확대, 재벌 독식 해체등을 내걸고 전 조합원에 4시간 파업 지침을 내릴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구체적인 시점을 확정하지는 않았지만, 오는 11사회대개혁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벌이겠다고도 공언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