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제약, 아제르바이잔에 필름형 발기부전약 수출

타다라필ODF 수출공급계약 체결, 5년간 수출액만 15억원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6-26

타다라필ODF 수출공급계약 체결, 5년간 수출액만 15억원

“연내 허가취득 및 내년 초 수출선적 가능할 것…CIS 첫 진출”

 

서울제약이 아제르바이잔의 제약사와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 수출공급계약을 맺고 5년간 약 15억원 상당의 제품을 수출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제약은 아제르바이잔의 로그만 파마社와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 타다라필ODF(구강붕해필름) 10mg과 20mg 수출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은 5년이며, 해당기간 동안 예상 수출액은 128만4600달러 한화기준으로 약 15억원에 달한다. 제품에 대한 허가권과 상표권은 서울제약이 갖는다. 

 

▲ 서울제약 오송공장 전경과 불티움(타다라필ODF의 제품명) 20mg의 모습. (사진제공=서울제약)  

 

터키와 이란의 사이에 위치한 아제르바이잔의 의약품 시장은 2016년 기준으로 7억 달러, 약 7800억원이다. 시장의 대부분을 수입 의약품이 차지하고 있는데, 로그만 파마社는 해당 국가 내에서 80개 이상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서울제약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서울제약의 기술로 만든 타다라필 ODF 제품이 CIS(독립국가연합)에 첫 진출하게 됐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아제르바이잔의 허가 소요기간이 4개월 예상됨에 따라 연내 허가취득과 내년 초에 첫 수출선적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특수제형을 통한 약물전달 기술을 연구해온 서울제약은 지난 2012년 안정성과 쓴맛을 차단하는 기술이 뛰어난 ‘스마트 필름(Smart Film®)’이라는 구강붕해 필름 제조 특허기술의 상업화에 성공한 바 있다.

 

현재 서울제약은 해당기술을 활용해 2016년부터 아시아 태평양과 중국‧인도네시아‧중동‧페루에 필름제품 수출 계약을 맺어왔으며 지난 6월에는 페루에 타다라필 ODF 20mg 첫 수출선적을 진행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