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증자 불발’ MG손보, 금융위로부터 경영개선명령 받아

금융위원회, MG손해보험에 경영개선명령 내려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06-26

금융위원회, MG손해보험에 경영개선명령 내려

MG손해보험, 2달 안에 계획안 다시 제출해야

 

경영난을 겪고 있는 MG손해보험(이하 MG손보)가 금융당국으로부터 경영개선명령을 받았다. MG손보는 2달 안에 경영개선이 담긴 계획안을 다시 제출해야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오후 2시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MG손보에 경영개선명령을 내리기로 최종 의결했다. 

 

이에 따라 MG손보는 오는 8월 26일까지 자본확충 계획을 담은 개선안을 다시 제출해야 한다. 만약 금융당국이 MG손보의 개선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영업 정지 혹은 외부 관리인 선임 등의 절차를 밟게 된다. 

 

▲ MG손해보험 사옥 전경(사진=문화저널21 DB/자료사진)

 

MG손보는 지난해 5월 보험업계의 재무건전성 지표라 할 수 있는 RBC(지급여력) 비율이 금융당국의 권고치에 미치지 못했다. 

 

결국 금융당국은 MG손보에 경영개선계획을 제출하라고 요구했고, MG손보는 지난달까지 2400억원 규모의 증자를 약속했으나 실제로 이뤄지지 않아 사실상 경영개선계획은 무효가 됐다.

 

MG손보의 실질적 대주주라고 볼 수 있는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 14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300억원을 증자하기로 확정했다. 

 

중앙회를 시작으로 그간 MG손보 증자에 눈치를 보던 JC파트너스와 리치앤코 등도 자금을 투입할 것이라 봤다. 마찬가지로 우리은행 또한 기존 대출을 저금리로 전환하는 리파이낸싱을 추진해 총 MG손보의 경영난 타계에 힘을 보탰다. 

 

일련의 과정을 통해 업계에선 금융당국이 MG손보에 대한 경영개선명령을 유예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MG손보에 대한 경영개선명령을 내림으로써 MG손보는 2개월 안에 경영개선안을 제출해야할 상황에 처했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JC파트너스와 우리은행의 투자 약속이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며 “MG손보가 자본 확충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는 점에서 청산이라는 최악의 상황까지는 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