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윤석열·황교안·삼성… ‘황급한 일본行’ 이재용의 노림수

대형 이슈 한가운데 선 이재용, 나홀로 출국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7-08

국정농단·삼성바이오 재판 운명의 7

8일 윤석열 청문회, 삼성·黃 인연 부각

황급한 일본行, 의미심장한 ‘현장 행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오후 일본으로 출국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반도체 사업에 타격이 예상되자 직접 일본으로 날아가 현지 기업인들과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윤석열 청문회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최종심 선고,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라는 초대형 이슈 한가운데 이 부회장의 현장 행보는 의미심장하다.

 

이 부회장은 이날 열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주관한 긴급 회동에 참석하지 않고 일본행을 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재계에서는 일본이 우리 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반도체 핵심 소재의 한국 수출을 막은 데 따른 것으로 봤다. 대일 의존도가 높은 반도체 소재의 재고가 한두 달 치밖에 없을 정도로 상황이 매우 급하다는 해석이다.

 

그러나 이 부회장의 방일이 뾰족한 해법이 될지는 미지수다. 이번 수출규제가 우리나라의 과거사 판결에 대한 일본의 생떼나 다름없어서 기업 당사자의 역할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결국, 외교 문제는 외교로 풀 수밖에 없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그런데도 이 부회장은 일본으로 갔다. 그것도 수행원 없이 혼자 일본 하네다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 (왼쪽부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 문화저널21DB / 자료사진

 

이 부회장 개인에게도 7월은 운명의 달이다. 우선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하나인 삼성의 승마 지원에 관한 대법원 선고가 이달 중으로 예상된다. 삼성은 이 부회장 승계의 핵심인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을 성사시키기 위해 최 씨 측에 말 세 마리를 지원하고, 미르·K스포츠재단에 204억원의 출연금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부회장은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2심에서는 이보다 크게 감형된 징역 2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관련해서 8일 시작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도 이 부회장이 경계해야 할 요소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이름이 오르내리면서다.

 

윤 후보자와 황 대표, 삼성은 기묘한 인연으로 얽혀있다. 윤 후보자는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이던 2013년 국가정보원의 댓글 공작 사건을 수사하다 황 전 장관으로부터 부당한 외압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이듬해 대구고검 검사로 사실상 좌천됐던 윤 후보자는 201612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합류하면서 부활했다. 윤 후보자는 당시 뇌물죄 관련 대기업 수사를 맡으며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과정을 수사했다. 윤 후보자는 2017년 이 부회장의 구속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더구나 윤 후보자 청문회가 황교안 청문회가 될 가능성이 농후한 상황에서, 황 대표와 삼성의 지난 사건도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황 대표는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로 재직하던 2005년 이른바 삼성 X파일 사건특별수사팀을 이끌었다. 당시 황교안 수사팀은 고 노회찬 의원의 폭로로 알려진 떡값검사와 관련해 최고 윗선으로 지목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을 불기소 처분했다.

 

17대 대선이 치러진 2007년에는 김용철 변호사의 삼성 비자금 폭로 사건이 터졌다. 검사 출신으로 20021월부터 20047월까지 삼성그룹 법무팀장을 지낸 김 변호사는 삼성이 이건희 회장의 지시로 검사들에게 정기적으로 떡값을 줬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해 주진우 기자는 8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김 변호사가) ‘대관 업무가 삼성 임원들의 주 업무다’, ‘검사는 특별히 관리했다라며 리스트를 제출했는데, 여기에 공안1과장 황교안이 나온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자는 2007년 김 변호사의 비자금 폭로 수사 때 황 대표의 떡값 수수 의혹을 조사하기도 했다.

 

한 가지 덧붙이면 삼성바이오 수사가 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에 이 부회장이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고 보고 수사력을 집중해왔다.

 

지난 4월 삼성바이오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에피스) 양 모 상무와 이 모 부장 구속을 시작으로 검찰의 올가미가 윗선을 향해 조여들었다. 그룹 컨트롤타워인 사업지원TF 김홍경 부사장을 비롯해 부사장급 임원이 4명이나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정현호 사업지원TF 사장과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의 소환 이후 이 부회장 소환은 시간문제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