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돈 피해 아파트 절반 이상 ‘포스코건설’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 이정미 의원실 제보 기준 '전국 라돈 아파트 피해 현황'   © 이정미 의원실

 

“정의당에 접수된 라돈 피해 아파트 17곳 중 포스코건설은 11곳에 달했습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포스코 라돈 아파트 한국소비자원 피해구제 신청에 따른 쟁점과 공동주택 내 국민건강·안전 확보를 위한 대응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는 지난 6월 라돈검출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가 포스코건설을 상대로 ‘입주민들이 입주한 포스코건설 라돈 아파트로부터 생명·신체에 대한 위해로부터 보호받을 권리와 안전하고 쾌적한 소비생활 환경에서 소비할 권리가 있다’며 한국소비자원에 라돈 피해구제신청을 이행한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그간 포스코건설은 주민들과 라돈 문제를 협의하며, 입법적 미비와 측정방법 및 측정기기 사용문제 등에 대한 의견차만 확인하고 해법을 모색하지 못하면서 정부의 가이드라인만 요구해왔다는 지적이 있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실은 “접수된 공동주택 라돈 피해 아파트는 총 17곳이고 이 중 11곳(65%)이 포스코건설, GS건설 4곳, 현대산업개발, 대림건설이 각각 1건으로 확인됐다”며 “정부가 입법적 미비를 이유로 국민의 건강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