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카드 ‘내 차 팔기’ 서비스 오픈…자동차 플랫폼 강화

온라인에서 차량번호 만으로 시세 조회 후 바로 판매 신청 가능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온라인에서 차량번호 만으로 시세 조회 후 바로 판매 신청 가능

판매과정 대행업체 처리로 편리·판매 수수료 무료

 

삼성카드가 ‘내 차 팔기’ 서비스를 통해 비대면 자동차 플랫폼 강화에 나선다. 삼성카드가 이번에 선보이는 ‘내 차 팔기’ 서비스는 판매가와 판매 방식을 고객이 직접 선택할 수 있어 중고차를 좋은 가격에 간편하게 판매할 수 있다.

 

삼성카드는 올해 초 출시한 ‘내 차 시세 조회’  서비스에 이어 조회한 중고차 가격으로 바로 차량을 판매할 수 있는 ‘내 차 팔기’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2일 밝혔다. 

 

우선 삼성카드의 ‘내 차 시세 조회’를 통해 차량번호 만으로 내 차의 시세를 확인한 후 조회된 시세대로 바로 차량을 판매할 수 있다.

 

또한 시세보다 더 높은 가격으로 판매를 원할 경우에는 고객은 판매하고 싶은 가격만 결정하면 된다. 이후의 판매과정은 대행업체가 처리하기 때문에 고객은 중고차 딜러와 직접 협상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며 별도의 판매대행 수수료도 없다.

 

‘내 차 팔기’ 서비스는 삼성카드 및 다이렉트 오토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삼성카드는 다이렉트 오토 런칭 3주년을 기념하여 7월 말까지 한도 조회 시 경품 증정, 할부 이용 시 최대 30만원 캐시백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업계를 선도해온 디지털 역량을 기반으로 다이렉트 오토, 내 차 시세 조회 등 온라인 기반의 자동차 관련 서비스를 선보여왔다”며 “고객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기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