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쏠라루프·ASC 탑재 ‘쏘나타 DN8 하이브리드’ 출시

태양광으로 배터리 충전, 20.1km/l 동급 최고 연비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야외 16시간 충전에 1년 주행가능거리 1300km

능동 변속제어(ASC) 최초 적용, 변속 속도 30% 향상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기본 적용, 2754~3599만원

 

지난 3월 출시된 현대자동차의 신형 쏘나타(DN8)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22일 판매에 들어갔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쏠라루프와 능동 변속제어(ASC) 시스템 탑재로 연비와 주행성능이 대폭 향상됐다.

 

현대차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를 표방한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이날 정식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쏠라루프 시스템, 농동 변속제어 기술,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각종 첨단사양 등 준수한 상품성을 갖췄으며, 동급 최고 수준인 복합연비 20.1km/l(16인치 타이어 기준)를 달성했다.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처음 선보인 쏠라루프는 지붕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주행 중이거나 야외에서 주차 중일 때 배터리를 충전하는 시스템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하루 평균 일조 시간인 6시간 동안 바깥에 세워놓기만 해도 1년 기준 주행가능거리가 1300km 늘어난다. 야외 장기 주차로 인한 차량 방전을 예방함은 물론 독특한 디자인을 갖췄다는 설명이다.

 

▲ 현대자동차가 신형 쏘나타(DN8) 하이브리드를 22일 정식 출시하고 판매에 들어갔다.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처음 적용된 또 하나의 기술은 능동 변속제어(ASC) 시스템이다. ASC는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독자 개발한 제어 로직을 통해 하이브리드 구동 모터로 자동변속기를 초당 500회 초정밀 제어하는 기술이다. 기존 하이브리드 차량보다 30% 빠른 변속이 가능해 주행성능과 연비, 변속기 내구성 3박자를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대차는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디자엔에 친환경 모델만의 차별점을 뒀다. 전용 크로스홀 캐스케이딩 그릴과 감성을 강조한 옆면 캐릭터라인, 공력 성능을 고려한 뒷면 스포일러 및 전용 알로이 휠 등이 특징이다.

 

이밖에 내장형 블랙박스인 빌트인 캠과 근거리 무선통신(NFC)을 활용한 디지털키,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로 구현한 음성인식 공조제어 등 첨단 편의사양을 제공한다.

 

또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기본화해 안전성을 높였다.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전 트림 기본 적용된 ADAS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등이다.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스마스트림 가솔린 2.0 GDi 하이브리드 엔진과 전용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트림별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스마트 2754만원 프리미엄 2961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3130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3330만원 인스퍼레이션 3599만원 등이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