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7월 1~20일 수출 13.6%↓…8개월 연속 마이너스 확실시

7월 1일부터 20일까지 수출 283억 달러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7월 1일부터 20일까지 수출 283억 달러

지난해 같은 기간 비교해 13.6% 하락

반도체·선박·석유제품 등 수출 떨어져

 

7월 수출이 반도체 및 중국 수출의 부진 등으로 지난 20일까지 하락세를 보였다. 우리나라의 수출은 지난해 12월부터 감소세로 돌아서 8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도 확실시해 지고 있다. 

 

2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의 수출은 283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3.6%(44억6000만 달러) 감소했다. 조업일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5일 많았으며, 이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7억1000만 달러고 16.2% 하락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 -30.2% ▲선박 -24.0% ▲석유제품 -15.6% 등의 수출은 떨어진 반면 ▲가전제품 34.5% ▲승용차 19.5% ▲무선통신기기 7.2% 순으로 수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19.3%로 가장 많이 하락했으며 ▲미국 -5.1% ▲유럽연합 -12.3% ▲일본 6.6% ▲중동 30.3% 등으로 감소했다. 베트남과 싱가포르의 경우 8.7%, 0.9% 씩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기준 수입은 287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10.3% 떨어졌다. ▲석유제품 23.1% ▲가스 -14.8% ▲기계류 -12.4% 순으로 수입이 줄어들었다. 

 

아울러 무역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에서 온 수입액은 14.5%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일본에서 수입된 물품 중 기계류가 25.3% 감소했고 정밀기기류 7.3%, 반도체 4.0%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