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두번째 사과한 유니클로, 소비자 반응은 ‘싸늘’

한국 불매운동 발언 관련해 서면 사과문 게시해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한국 불매운동 발언 관련해 서면 사과문 게시해

“부족한 표현으로 진심 전달 못했다…심려 끼쳐 죄송”

재차 사과했지만 이미 돌아선 여론 ‘안사요 안사’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 발언했다 논란이 된 유니클로가 22일 서면사과문을 게시하며 두번째 사과에 나섰다.

 

유니클로 측에서는 “당시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고 결과적으로 많은 분들을 불쾌하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가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으로 전달됐다고 해명했다.

 

재차 사과문을 올렸지만 이미 유니클로를 향해 완전히 여론은 ‘그래도 안 산다’, ‘이미 늦었다’는 등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어 불매운동에 따른 여파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유니클로 일본 본사인 패스트리테일링과 한국법인인 에프알엘코리아는 공동명의로 사과문을 올리고 “최근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의 실적발표 중 있었던 임원의 설명에 부족한 점이 있었던 것과 관련해 한국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지난 11일 도쿄에서 진행된 실적발표 과정에서 한국에서 일고 있는 불매운동과 관련한 질문에 임원은 “매출에 일정부분 영향이 있다”며 “한국에서 오랜기간 사랑해주고 계신 만큼 그 영향이 오래가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다만 지금은 일정부분 영향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일본본사에서는 자신들이 전하고자 한 바는 ‘한국에서도 오랜기간 사랑해주고 계신만큼 영향이 오래가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였다며 “‘바랍니다’라고 명확히 이야기해야 할 것을 ‘생각하고 있습니다’라는 부족한 표현으로 본래의도와 달리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는 뜻으로 전달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표현으로 저희의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해 결과적으로 한국의 많은 고객님들께서 불쾌한 감정을 느끼시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같은 사과문이 올라왔지만 반응은 싸늘하다.

 

앞서 한국법인인 에프알엘코리아를 통해 나온 첫번째 사과가 일본본사에서 직접 사과한 것이 아니라는 주장에 힘이 실렸고, 이번 두번째 사과가 진정성 논란이 불거진데 이어 나온 사과인 만큼 더더욱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많은 누리꾼들은 ‘이미 늦을만큼 늦었다’, ‘사과했다고 해서 유니클로 제품을 구입할 거라고 생각하지 말라’, ‘가지 않겠습니다. 사지 않겠습니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래는 유니클로의 사과문 전문. 

 

▲ 유니클로 브랜드를 운영하는 일본본사 패스트리테일링과 한국법인 에프알엘코리아에서 공동으로 발표한 사과문. (사진출처=유니클로 홈페이지)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