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아차, 텔루라이드·환율 훈풍에 ‘미소’

상반기 영업이익·당기순이익 큰 폭 증가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7-23

영업익 11277, 당기순익 11545억원

판매 줄었지만 고수익 신차 출시로 실적 개선

 

기아자동차의 상반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지난해보다 크게 개선됐다. 고수익 신차 판매 호조와 환율 안정화 영향으로 분석됐다.

 

기아차는 23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2019년 상반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IFRS 연결 기준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1.2% 늘어난 269510억원, 영업이익은 71.3% 급증한 11277억원을 기록했다. 경상이익은 16004억원(67.0%), 당기순이익은 11545억원(51.1%)으로 집계됐다.

 

▲ 자료제공=기아자동차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는 글로벌 무역갈등이 지속하고 주요 시장의 수요가 침체된 영향으로 판매량이 감소하는 등 경영여건이 좋지 않았다면서도 고수익 신차 판매 확대와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 1분기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영향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글로벌 판매는 소폭(2.4%) 줄어든 1352629대를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상반기 신차 부재로 RV 모델 판매가 줄어들며 지난해보다 9.3% 감소한 242870대가 팔렸다. 볼륨 차종인 K5의 풀체인지 출시를 앞두고 판매가 저조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해외에서는 주요 시장인 북미와 유럽에서 판매가 늘었지만, ·중 무역갈등으로 중국에서 고전하며 1109759대에 그쳤다.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북미에서는 텔루라이드와 쏘울이, 유럽에서는 씨드가 선전하며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

 

▲ 기아자동차 셀토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매출원가는 원화 약세와 1분기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효과로 지난해보다 0.8% 줄어든 223911억원, 매출원가율은 1.7%p 감소한 83.1%를 기록했다. 이에 힘입어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 모두 개선됐다.

 

하반기 기아차는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와 소형 SUV 신차 셀토스에 이어 대형 SUV 모하비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상반기 판매가 저조했던 중국에서도 현지 전략형 준중형 SUV 즈파오, 소형 SUV 이파오, 신형 K3에 셀토스를 추가 투입해 실적을 만회한다는 구상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출시한 글로벌 소형 SUV 셀토스, 북미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출시한 텔루라이드, 곧 출시를 앞두고 있는 모하비 등 주요 SUV 모델과 글로벌 볼륨 차종인 K5 풀체인지 모델의 판매에 집중해 실적 개선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