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영정상화 신호탄’…금호타이어 ‘2018 단체교섭’ 잠정합의

금호타이어 노사, 현재 직면한 위기상황 공감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07-23

금호타이어 노사, 현재 직면한 위기상황 공감

한 걸음씩 양보해 한달여 만에 합의점 도출

2019년 경영목표 달성 및 경영정상화 행보에 탄력 기대

 

금호타이어 노사가 2018년 단체교섭을 잠정합의했다. 이로써 금호타이어는 경영정상화의 행보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22일 속개된 20차 본교섭에서 ‘2018년 단체교섭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교섭을 통해 금호타이어 노사는 현재의 위기상황을 공감하고 경영정상화 달성과 실적개선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번 잠정합의안은 크게 ▲설비투자 및 인력운영 ▲광주공장 이전 관련 ▲퇴직연금 중도인출 ▲성형수당 지급 ▲단체협약 개정 등으로 구성됐다.

 

우선 국내공장 설비투자 및 인력운영 관련해서는 노사간 현재 진행되는 상황들을 고려하여 향후 대화를 통해 논의 및 추진하는 것으로 합의점을 도출했다.

 

또한 광주공장 이전 문제는 노사가 공동으로 TFT를 구성하여 참여하기로 했으며, 퇴직연금 중도인출 한도 상향 및 성형수당 지급을 합의했다.

 

 

단체협약의 경우 고용세습 논란이 된 우선채용 조합을 삭제하였고, 내년부터 만 60세 반기말로 정년을 조정하는 등 일부 조항을 개정하였다.

 

앞서 금호타이어 노사는 지난 1월 29일 잠정합의를 이뤘으나, 2월 13일 찬반투표 결과 부결된 바 있다. 이후 5월 17일 새로 선출된 9기 집행부와 교섭을 재개하여 한 달여 만에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냈다. 이번 잠정합의안의 최종 확정은 주말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사측 교섭 대표위원인 조강조 생산기술본부장은 “현재 회사가 직면한 경영위기 상황을 노사가 공감하고 고민한 결과 이번 교섭이 잘 마무리 될 수 있었다”고 강조하며 “금호타이어의 새로운 출발을 위해서는 이번 단체교섭이 매우 중요했다. 앞으로 노사가 신뢰를 바탕으로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함께 매진해 나가자”며 의미를 다졌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해외자본 유치 이후 구조혁신, 비용절감 정책 및 노사협력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각고의 노력을 펼친 결과, 2분기부터는 흑자전환이 예상되는 등 10분 만에 실적개선의 터닝 포인트를 마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