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태 1인시위에 쏟아진 비난 “청년에게 사과하라”

딸 KT 특혜채용 의혹 받던 김성태, 뇌물성 판단 하에 불구속기소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7-23

딸 KT 특혜채용 의혹 받던 김성태, 뇌물성 판단 하에 불구속기소

검찰청 앞에서 1인 시위 하며 억울함 호소, 눈물까지 흘려 

민주당 “진정한 사과해야”…여론 “청년들 눈물은 생각도 안하나”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억울함을 호소하며 서울지방검찰청에서 1인시위를 벌인 가운데, 김 의원을 향한 비난이 쏠리고 있다. 

 

여당에서는 “1인 시위하는 철면피가 아니라 진정한 사과를 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고, 다수의 누리꾼들은 김 의원의 눈물은 악어의 눈물에 불과하다며 취업난으로 허덕이는 청년들은 김성태 의원의 딸이 부정취업했다는 소식에 더 많은 눈물을 흘렸다고 지적했다. 

 

23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열고 “저는 이제까지 그 누구에게도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는 결백으로 지금까지 버티고 있다”며 검찰의 논리가 궤변이라는 주장을 늘어놓았다. 

 

이날 김 의원의 1인시위 자리에는 같은당 장제원 의원과 이은재 의원, 임이자 의원 등이 동참했다. 

 

김 의원은 손등으로 눈물을 닦으며 “검찰은 업무방해 직권남용 등이 (적용) 안되는 것을 알면서도 일단 기소부터 하자는 심정으로 무리한 기소를 감행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그러면서 이번 검찰수사 결과에 대해 “황당한 논리적 비약과 창의적, 소설적 상상력으로 점칠된 궤변”이라며 “제 아무리 정권에 부역하는 정치검찰이라 해도 대한민국 사법질서를 교란하는 무리한 기소와 억지논리는 안 된다”고 언성을 높였다.  

 

김 의원은 이 과정에서 지난주 생을 달리한 故정두언 의원을 언급하며 “정두언 의원이 피를 토하며 억울한 심정을 드러냈던 저축은행 사건의 수사담당이 권익환 남부지검장이다. 그 억울한 심정을 저도 이제 충분히 헤아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같은 1인 시위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국민과 청년들에게 사죄 없이 결국 ‘철면피’를 선택했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김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KT 채용에 처음부터 지원하지 않은 김 의원의 딸은 서류전형과 적성검사가 모두 끝난 채용 시점에 합류하고도 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정도 밝혀졌다면 김 의원은 1인시위하는 ‘철면피’가 아닌 진정한 사과를 해야 한다. 특권층으로서 권력을 휘둘러 죄송하다. 취업난으로 힘든 시기를 겪는 청년들에게 더 깊은 상처를 남기고 사회적 불신을 키워 죄송하다고 해야 한다”고 일침을 놓았다. 

 

정의당에서도 유상진 대변인이 “검찰의 판단은 매우 마땅한 판단이다. 누가 봐도 불합격일 수밖에 없는 지원자가 합격했다는 것은 ‘부정’말고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며 “바깥에서 맴돌며 얄팍한 언론플레이로 위기를 모면하려 할수록 국민적 의심만 짙어질 뿐이라는 것을 이제는 알아야할 것”이라 지적했다. 

 

여론 역시도 싸늘하긴 마찬가지다. 오랜 취업난으로 고통받은 청년세대는 김성태 의원의 딸이 현직 국회의원의 딸이라는 것 만으로도 서류전형이나 적성검사를 전혀 거치지 않고 합격했다는 사실에 분개했다. 

 

이런 상황에서 김 의원이 1인 시위까지 하고 나서자 다수 누리꾼들은 ‘악어의 눈물이다’, ‘채용특혜에 눈물지은 청년들은 안보이나’, ‘같은 시기 KT에 지원했다 탈락한 사람들은 어떤 심정이었겠느냐’, ‘죄송하다고 해도 모자랄 판에 1인 시위라니’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2일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2012년 하반기 KT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김성태 의원이 딸을 부정채용 시켰다고 보고, 부정채용의 대가로 이석채 전 KT회장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소환을 무마시켰다고 판단해 뇌물성을 염두에 뒀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