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오너리스크’에 휘청…논란 확산

정부비판·여성비하 내용 담긴 극우성향 유튜브 영상 강제시청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8-09

정부비판·여성비하 내용 담긴 극우성향 유튜브 영상 강제시청 

생산직 근무자 비하발언 논란까지…일파만파 커지는 사태

“한국콜마 제조 화장품 불매해야하나” 돌아서는 여성고객들 

 

화장품 OEM으로 성장한데 이어 제약부문에서도 호실적을 이어가던 한국콜마가 윤동한 회장의 ‘오너리스크’로 발목을 잡힌 모양새다. 

 

윤 회장이 전체 임직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극우성향 유튜브 영상을 틀어 강제로 시청하도록 한 것도 모자라, 생산직 근무자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것인데 문제의 영상에는 ‘베네수엘라 여자들처럼 우리나라 여자들도 7000원에 몸을 팔게 될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이 담겨있어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는 양상이다.

 

 

사건은 지난 7일 한국콜마의 서울 내곡동 신사옥 이전을 기념한 월례조회시간에 벌어졌다. 전체 임직원들 700여명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윤동한 회장은 극우성향 유튜브 영상을 틀고 강제 시청하도록 했다. 

 

문제의 영상에서 유튜버는 “아베가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없다”, “한글로 쓴 케이크를 아베가 문 대통령에 선물했는데 자기는 단걸 안먹는다고 했다. 그래놓고 김정은 하고는 케이크를 또 잘만 X먹었다”라는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이뿐만 아니라 미국 경제보복으로 베네수엘라의 경제가 어려워졌다는 점을 지적하며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이제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거다”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썸네일에 ‘한국 여자들 7000원에 몸을 팔게 될지도ㅠㅠ’라는 문구가 쓰여있었다.

 

이같은 영상을 틀어 직원들이 강제로 시청하도록 한 뒤, 윤동한 회장은 간접적으로 컨텐츠 내용에 동의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서울사람들 지성이 높아서 이해할거라 보고 영상 틀어주는거지 공장 가서는 애초에 이런 내용 보여주지도 않았다”면서 자사 생산직 근무자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도 추가했다는 제보가 이어졌다. 

 

한국콜마 직원들은 이같은 회장의 발언에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으며, 동영상 내용에 상당히 충격을 받은 상황이다. 여론 역시도 한국콜마 회장의 행동에 분노하고 있으며 한국콜마가 생산한 화장품을 불매하겠다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현재 한국콜마는 아모레퍼시픽·LG생활건강·미샤·토니모리·이니스프리 등을 고객사로 두고 국내 화장품 대다수를 생산하고 있는데다가, 최근 씨제이헬스케어를 인수하면서 제약산업에까지 발을 넓히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한국콜마 회장의 행동으로 회사 이미지가 크게 훼손되는 일이 벌어지자 직원들이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는 눈치다. 

 

논란에 대해 한국콜마 관계자는 “다소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확대 재생산되는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리해서 공식적으로 밝히겠다”고 답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