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복 74주년 '10만 촛불' 아베 불태우며 규탄

가 -가 +

최병국 기자
기사입력 2019-08-16

조국 광복 74주년인 2019년 8월 15일 전국각지에서 일본을 규탄하는 집회가 동시 다발적으로 열렸다. 특히, 광화문 광장에서 거행된 제5차 아베규탄 시민행동 주관 촛불문화제는 10만(주최 측 추산)명의 대군중이 운집해 촛불을 들고 아베정부의 경제침략을 규탄했다. 규탄의 함성은 이 나라 산야(山野)에 울려 퍼지면서 민족혼을 다시 일깨웠다. 장엄한 승리의 파노라마가 아닐 수 없다. 열광의 현장을 살펴본다.

 

모두 하나 되어 눈물 속에 부른 ‘아베규탄’과 임을 위한 진혼곡

 

광복 74주년인 15일 오후 민주노총과 한국YMCA, 한국진보연대 등 700여개 각종단체로 구성된 '아베규탄시민행동'과 시민사회단체회의, 광복74주년 8.15 평화손잡기 추진위원회 등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역사왜곡·경제침탈·평화위협 아베 규탄 및 정의 평화 실현을 위한 범국민 촛불 문화제'를 개최했다.

 

특히, 비가 간간히 내리는 흐린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10만(주최 측 추산)명 가량의 시민들이 운집해 촛불을 들고, "아베정권 규탄한다" "친일적폐 청산하라"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실로 장엄한 드라마였다. 이날의 함성은 일본을 물리치는 불사조가 되어 이 나라 산야를 훨훨 날아다닐 것이다. 눈물겨운 승리의 역사를 창조한 것이다.

 

촛불문화제에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창작한 작가 김서경·김운경도 무대에 올랐다. 작가 김서경은 "3일 만에 전시가 중단됐지만 그 이후로 일본의 많은 분들이 전시재개를 위해 지금까지 시위를 하고 있다. 일본 시민들의 평화의지가 검증된 것"이라며 "우리 평화의 소녀상이 그 이름에 걸맞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 세계에서 연대를 하고 있다"고 말해 박수갈채를 받았다.지난해 10월 대법원이 반인도적 불법행위를 인정하며 피해자들에게 배상 판결을 내렸던 미쓰비시 중공업에서 강제징용을 당한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91세)는 "14살 때 일본인 교장이 중학교를 보내주겠다고, 말을 듣지 않으면 부모님을 가두겠다고 해서 일본 미쓰비시에 갔다"면서 "그 곳에서 중학교는커녕 하루 종일 일만 하고 제대로 돈도 받지 못했다"고 증언해 우레 같은 박수를 받았다.

 

시민운동가인 한일 시민연대의 다카다 겐은 "아베정권은 일본의 전후 역대 정권 가운데 가장 악질적이고 반동적"이라며, "일본과 한국 민중은 서로 손을 잡고 아베 정권을 무너뜨릴 때까지 끝까지 싸워나가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한 아베규탄시민행동 대표자들은 "아베의 경제침탈은 단기간에 끝날 사안이 아니고 상당히 확대될 것"이라면서 "촛불은 국민을 짓밟았던 권력을 끌어내렸듯, 이 촛불은 승리할 때까지 이어질 것"이라면서 지속 참여를 당부했다.

 

특히, 박석운 아베규탄시민행동 공동대표는 "이제 오늘 10만 촛불이 광화문 광장에 집결했다. 이로써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하는 아베규탄 투쟁이 범 국민적 항쟁으로 타올랐다"면서 8. 15 범국민 촛불문화제의 의미를 정의했다. 

 

촛불집회(문화제)를 마친 참가자들 촛불 들고 

일본대사관, 조계사, 종로를 거쳐 조선일보 사옥까지 행진

 

이외에도 이날 도심 곳곳에서 종일토록 일본 규탄집회가 개최됐다. 오전 서울광장에서는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대표 임헌영)'이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열고 "우리가 역사의 증인이다, 강제동원 사죄하라", "피해자와 손잡고 끝까지 싸우자"고 힘차게 외쳤다.

 

비슷한 시각 '미일 제국주의 아시아 침략과 지배에 반대하는 아시아공동행동'(AWC) 일본연락회의와 AWC 한국위원회는 광화문광장에서 한·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권 규탄 및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 1만여 명도 빗속 광화문광장에 모여 '전국 노동자대회' '평화손잡기' 행사를 개최했다. 이들은 한반도 평화의 결의를 다지면서 일본 아베 정권의 역사 왜곡, 군국주의 정책 등을 규탄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다시 굳게 세워나가자"며 "전 세계 앞에 약속한 판문점선언, 평양공동선언을 실천하고 일본의 역사 왜곡, 경제 침략, 평화 위협에 맞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의 전면 파기를 이뤄내자"고 강조했다.

 

이날 촛불문화제에는 가족단위 및 20∼40대 여성들의 참여가 두드려졌다. 촛불문화제에 전 국민들이 참여했음을 알리는 징표이다. 또한 다채로운 공연무대도 열려 축제가 더욱 빛났다. 평균연령 16.5살의 비보이 공연팀인 '아노브레이커즈', 4인조 여성 록그룹 '워킹 애프터 유', 록그룹 타카피, '우리나라' 등이 출연해 각자의 개성을 뽐내며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았다.

 

‘아베규탄시민행동’측 관계자들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연장시한이 종료되는 24일 저녁 7시에 열리는 제6차 촛불문화제 참여를 호소하면서, 지소미아 파기를 위한 청와대 국민청원운동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는 별도로 15일 자주와 평화를 위한 8.15민족통일대회-평화손잡기추진위원회,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6.15공동선언실천 해외측위원회 공동으로, <민족의 자주와 존엄을 수호하고 평화와 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자!>는 ‘광복 74돌 남북해외 공동호소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광복 74주년을 맞이하여 펼쳐진 아베규탄의 촛불문화제는 전 국민을 하나로 단합시킨 민족의 횃불이었고, 독립을 위해 숨진 선열들을 위한 진혼곡이었다.

 

비바람 몰아치는 광복 74주년인 8월 15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들불처럼 일어난 촛불의 함성은 경제침략에 항거하는 제2의 광복을 위한 함성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처절한 규탄의 함성은 이 나라 산야를 울려 국권수호의 방파제가 될 것이며, 일본의 야스쿠니 신사와 아베정부를 향한 화살로 날아가   깊숙이 박힘으로서 영원한 전범과 침략자의 징표로 역사에 아로새겨질 것이다.

 

문화저널21 최병국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