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복절 박수논란에 한국당 "억지 정쟁 벌이고 싶나"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19-08-16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광복절 경축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박수 거부 논란'이 일자 한국당이 논평을 내고 "민주당은 억지 정쟁을 벌이고 싶나"라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16일 논평을 내고 "민주당은 제1야당 대표의 대통령 연설에 대한 박수 횟수를 시비 걸며, 동시에 원내대표단의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 및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방문 일정을 개인일정으로 폄하해 공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기념사가 국민들에게 공감 받지 못하니 다급해진 민주당의 심정도 이해가 가지만, 막말의 번지수를 잘못 짚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원내대표단이 중국 충칭에 방문한 것과 관련해서는 "명백한 ‘헌법 무시’이자 ‘역사 무지’이다"라며 "만약 일정을 몰랐다면, 사실 인지 이후 정정하는 것이 상식이다. 민주당은 ‘몰염치’ 정쟁 유발 정당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발자취와 순국선열의 역사적 숨소리를 좇아간 자유한국당 원내지도부의 공식일정을 폄하한 것은 정도를 벗어났다"며 "양심껏 사과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