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국약품, 레피젠과 신약후보물질 이전계약 체결

‘노인성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독점개발 및 상업권 취득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8-19

‘노인성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 독점개발 및 상업권 취득

“바이오의약품의파이프라인 확대 및 기술수출 다양성 기대”

 

안국약품은 지난달 31일 인공항체 ‘리피바디(Repebody™)’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레피젠社와 신약 후보물질 이전 계약 및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안국약품은 ‘리피바디’ 기술을 활용한 노인성 습성 황반변성(wAMD) 치료제에 대한 전세계 독점적 개발 및 상업권을 가지게 됐고, 레피젠은 그밖의 안과 적응증을 개발하기로 했다.

 

노인성 황반변성은 나이가 들면서 망막에 있는 ‘황반’이라는 조직에 변성이 생기는 질환이다. 치료법에 따라 건성 혹은 습성으로 나뉘는데, 황반변성으로 발생하는 실명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습성의 경우 진행이 빠르면서도 보통 노안과 큰 차이가 없어 노인실명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실제로 서양에서는 고령화의 가속으로 노인성 황반변성 환자도 지속적으로 증가세에 있는데, 2026년에는 치료제 시장이 전세계 기준으로 약 14조원에 달할 정도로 커진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시판중인 약물에 치료 효과가 낮은 환자들이 있고, 투여 간격의 연장이 요구되는 등 신규 치료제에 대한 시장에서의 니즈가 매우 커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르는 상황이다. 

 

안국약품 관계자는 “공동개발 뿐만 아니라 전략적 지분투자를 단행해 레피젠의 투자자로서도 협력함으로써 양사의 성장 발전을 도모하고자 하며, 이번 레피젠과의 계약을 통해 바이오의약품의 파이프라인 확대는 물론 기술수출의 기회가 한결 다양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레피젠의 김명훈 대표 역시도 “개발 초기부터 의학적 수요와 시장성을 고려해 개발함으로써 기존 치료제로 해결되지 않는 환자들에 대한 치료대안을 제시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환자들의 치료에 도움을 주는 맞춤형 제품으로 개발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