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짧아진 연휴에 불경기까지… “추석 경비 줄일 것”

지난해보다 평균 10만원 줄어든 35만원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8-19

 

직장인들의 올해 추석 예상 경비가 지난해보다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휴가 5일에서 4일로 하루 짧아진 데다 불경기가 이어지면서 씀씀이를 줄이게 됐다는 분석이다.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2404명을 대상으로 추석연휴 예상 지출 비용을 조사한 결과 평균 35만원을 쓸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예상 평균 경비는 45만원이었는데, 이에 비하면 10만원 줄어든 수준이다.

 

금액 구간별로 보면 20~30만원이 21%로 가장 많았다. 이어 10~20만원(16.7%), 30~40만원(15.3%), 10만원 미만(13.8%), 40~50만원(13.4%), 40~60만원(8.8%) 순이었다.

 

혼인 여부에 따라 지출 경비에도 차이가 컸다. 기혼자의 경우 평균 46만원을 사용할 예정이었지만, 미혼 직장인은 평균 29만원을 사용할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조사에서는 기혼자 평균 60만원, 미혼자 평균 36만원이었다. 지난해보다 각각 14만원, 6만원 줄어든 것이다. 사람인 관계자는 계속되는 불경기로 인해 경제적인 부담이 증가하면서 추석경비를 줄이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추석 경비 때문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가장 고민이 큰 항목은 부모님 및 친지 용돈’(64.8%, 복수응답)이었고, 선물 구입 비용(28.2%), 외식·여가 등 추가 지출(19.6%) 등 순이었다. 명절 음식 준비(18.5%)와 귀성 교통비(15.4%)가 부담된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