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보수 미래 논하는 자리서 ‘탄핵반대’ 외친 김문수

가 -가 +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2019-08-20

“김무성은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 저주를 받을 것이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의 말이다. 김 전 지사의 이런 발언은 2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의 미래와 보수통합’ 토론회에서 박근혜 탄핵을 놓고 설전을 벌이다 나왔다.

 

토론회 연사로 나온 김 전 지사는 보수통합의 출발점으로 ‘박 전 대통령 탄핵 반대’를 주장하면서 “한국당이 정신이 빠졌다. 나라를 탄핵해서 빨갱이에게 다 넘겨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박근혜가 저보다 더 깨끗한 사람이라고 확신한다. 그 사람은 돈을 받을 이유도 없고 돈을 받아서 쓸 데도 없다”며 “자식이 없는데 무슨 뇌물을 받겠는가”라고 주장했다.

 

특히 탄핵에 찬성했던 의원들을 행해서는 “박근혜가 뇌물죄로 구속된 것에 분노하지 않은 사람이 국회의원 자격이 있나”라고 반문하고, 김무성 의원에게는 “김무성 당신은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김무성 의원은 최순실 사태를 언급하면서 “오늘 연사를 잘못 선택한 것 같다”고 말하고 “민주화 투쟁의 상징인 김문수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한편, 김문수는 지난 7월 반일문제와 관련해서도 이해찬 민주당 대표 등 청와대와 여권인사를 향해 “우리민족끼리 친북 주사파”라고 규정하고 “친일해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