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 논란에 정치권도 대립…지켜라 vs 자진사퇴하라

가 -가 +

박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9-08-20

여당 “추측을 소설로, 소설을 확증으로…가족 신상털기 안돼”

자유한국당 “조국 후보자의 사퇴는 과거의 본인, 조국의 명령”

바른미래당 “법적문제 없으면 다인가…세계 챔피언급 내로남불러”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지도 않았지만, 지금까지 나온 논란을 가지고 각당이 첨예한 입장차이를 보이며 대립하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은 “추측을 소설로 만들고 소설을 확증으로 부풀리며 후보자 가족 신상털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반발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서는 “조국 사퇴는 과거 조국의 명령이다”, “국가대표 오지라퍼를 넘어 세계챔피언급 내로남불러”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 (왼쪽부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20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원내책회의 및 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완전히 타락시켰다.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사법개혁에 대한 의지와 법무부 수장으로서의 비전을 검증하는 자리이지 가족청문회, 신상털기회가 아니다”고 언성을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추측을 소설로 만들고, 그 소설을 확증으로 부풀리며 후보자 가족에 대한 신상털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청문회는 합법적인 인권침해의 장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후보자의 해명을 듣기도 전에 지나친 의혹제기와 언론플레이로 여론몰이를 하려해서는 안 된다”고 비난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같은날 원내대책 및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연석회의에서 “지금 조국 후보자의 사퇴를 가장 앞장서서 촉구하는 사람은 바로 과거의 본인, 과거의 조국 후보자”라며 “조국 후보자의 사퇴는 과거의 조국의 명령”이라 일침을 놓았다.

 

나 원내대표는 “나는 후벼 파도 되지만 남은 안 된다는 특권의식에 어이가 없다”며 “이것이 대한민국의 진보좌파라는 자들의 모습이다. 남에게는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면서 정작 본인과 주변에는 한없이 관대한 이중성‧모순이 오늘날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는 집권세력의 민낯”이라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조국 후보를 보호하면 보호할수록 스스로 본인들도 이중성‧모순이 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인정할 수밖에 없다.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역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법적으로만 문제가 없다면 다인가. 정치적‧도의적 책임이라는 것도 있다. 이런 천박한 수준의 윤리적 감수성을 가진 인물이 민정수석을 했기 때문에 바로 문재인 정부의 인사가 참사를 넘어 망사로 흐르게 됐던 것”이라 맹비난을 퍼부었다. 

 

오 원내대표는 과거 조국 후보자가 SNS에 올렸던 글들이 사실상 부메랑이 돼 돌아오는 현실에 대해 “낄때 안낄때 안 가리고 그렇게 좋아했던 페북 글과 트윗이 과거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며 “국가대표 오지랖퍼를 넘어서 세계 챔피언급 내로남불러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도 말했다.

 

그는 “법무부장관은 그 어떤 국무위원보다도 도덕성이 중시되는 자리다. 국가 사법체계를 관장하고, 검찰에 대한 지휘권을 행사해야 하는 자리다. 조국 후보자 같은 비리 종합 선물세트 같은 내로남불이 체질화된 위선적인 인물이 법무부 장관을 맡는다면 누가 나라의 법무행정을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하며 조 후보자가 자진사퇴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