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재용 부회장의 전국 순회, 이번엔 광주 찾아

광주사업장 및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방문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8-20

천안·아산·평택 사업장 이은 순회 행보

‘4차 산업혁명소프트웨어 교육 강조

산업 발전 기여 사업 직접 챙기는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방문했다. 일본 수출규제 발표 이후 진행되는 전국을 순회 일정의 하나로 이 부회장은 앞서 충남 천안과 온양(아산), 평택의 반도체 사업장을 돌아봤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광주 광산구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내 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등 생활가전 생산라인과 금형센터를 둘러보며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광주사업장에 있는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로 이동해 교육생들을 만났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날 이 부회장의 방문에 대해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대내외적으로 재차 강조하는 한편,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밝혔다.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오후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내 생활가전 생산라인을 찾아 현장 담당자로부터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삼성이 양질의 소프트웨어 교육으로 청년의 취업 경쟁력을 높인다는 목적으로 지난해 광주를 포함한 4개 지역에 설립한 교육장이다. 광주 교육센터는 약 700규모에 최첨단 소프트웨어 강의실 4개를 갖춰 150명의 교육생이 동시에 수업을 들을 수 있다. 삼성은 오는 2020년부터는 시설을 확장해 동시 수용 인원을 30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삼성 측은 직접 소프트웨어 교육에 나서며 이른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를 새로운 부가가치로 전환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공언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현장 점검을 마치고 생활가전사업부 경영진과 함께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김현석 CE부문장(사장)과 노희찬 경영지원실장(사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 개발팀장(부사장), 강봉구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 이상훈 글로벌운영센터장(부사장), 박병대 한국총괄 부사장 등이 배석했다.

 

이 부회장은 회의에서 “5G,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기술 발전으로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도 급변하고 있다면서 미래 세대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전통 가전제품에 대한 생각의 한계를 허물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