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금융과 통신의 만남…KB국민은행 ‘Liiv M’ 전격 출시

KB국민은행, LG유플러스와 손잡고 MVNO 사업자 시장 나서

가 -가 +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KB국민은행, LG유플러스와 손잡고 MVNO 사업자 시장 나서

오는 10월부터 대고객 론칭 시작

금융과 통신의 만남, 시너지 효과 기대

 

KB국민은행이 LG유플러스와 손잡고 가상이동통신망(MVNO) 사업자 시장에 나선 가운데 MVNO 서비스 브랜드명을 ‘Liiv M’으로 확정했다.

 

앞서 국민은행은 MVNO 기반 서비스는 지난 4월 금융위원회로부터 규제 특례를 적용 받는 혁신금융서비스(금융규제 샌드박스)로 지정된 바 있다. ‘Liiv M’은 9월 임직원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10월 중 대고객 론칭을 할 예정이며, 금융과 통신을 결합한 새로운 혁신서비스를 선보인다. 

 

국민은행은 금융 혜택과 통신서비스를 한꺼번에 이용할 수 있는 가상이동통신망(MVNO)서비스 브랜드명을 ‘Liiv M’으로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브랜드명 ‘Liiv M’의 ‘M'은 Make, Most, More를 상징하며, 온라인 금융거래의 간소화를 만들고(Make) 고객에게 최고의(Most) 서비스를 선사하며, 더 많은(More) 소비자 경험과 혜택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리브(Liiv)는 KB국민은행의 디지털뱅킹 브랜드로, ‘모바일에서 경험하는 금융라이프 스타일(Life-styling, Integrated, Interesting, Valuable)’이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Liiv M은 Mobile only 전략으로 추진중인 이번 사업에 패밀리브랜드인 리브(Liiv)를 활용하고, 직관적인 모바일(Mobile)을 덧붙였다”고 설명했다.

 

‘Liiv M’의 BI(Brand Identity)는 말풍선을 심볼로 하여 금융과 통신의 융합이라는 새로운 영역에 대한 도전에 대한 의지와 함께 고객들에게 더욱 친근함을 담는 의미를 포함한다. 

 

특히 기존 KB국민은행이 사용해오던 노란색, 갈색의 색깔에서 벗어나 하늘색 컬러를 사용했다. 이는 ‘Liiv M’의 주 타겟층인 젊고 신선한 20~40의 특성을 반영한 결정이다. 이에 더해 더욱 친근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새로운 브랜드 캐릭터도 선보일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금융상품과 연계해 차별화된 요금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국민은행의 금융서비스에 더해 혁신적 가치를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l/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