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전자, 3대 혁신 집약한 ‘역대급 SSD’ 19종 쏟아내

“60년 저장매체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

가 -가 +

성상영 기자
기사입력 2019-09-19

칩 오류 나도 작동하는 네버 다이 SSD’

가상화 기술로 1대의 SSD를 여럿이 사용

V낸드 머신러닝으로 빠르고 정확한 판독

“PCIe Gen4 SSD로 차세대 시장 주도

 

삼성전자가 3대 소프트웨어 기술을 집약한 역대 최고 성능의 저장장치인 PCIe Gen4 SSD 19종을 19일 출시했다. 낸드 칩에 오류가 생겨도 작동하는 것은 물론 수십 명의 사용자가 독립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빅데이터를 이용해 데이터를 빠르고 정확하게 읽어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PCIe Gen4 SSD에 적용된 3대 혁신 기술은 폴 인 플레이스(Fall-in-Place, FIP)’SSD 가상화, V낸드 머신러닝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60년 저장매체 역사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했다고 자평하면서 전 세대 대비 2배 이상 향상된 속도와 최대 30.72테라바이트(TB)의 용량에 혁신적인 소프트웨어 기술을 더해 초고용량 프리미엄 SSD 시장의 성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FIPSSD의 낸드 칩에 오류가 발생해도 SSD가 문제없이 동작할 수 있도록 한 기술이다. 서버와 데이터센터에 사용되는 초고용량 SSD는 내부에 수백 개의 낸드 칩 중 한 개만 문제가 생겨도 SSD를 통째로 교체해야 한다. 이에 따라 시스템 가동을 중단하거나 데이터 백업에 추가 비용을 써야 하는 부담이 있었다. 그러나 FIP 기술로 낸드 칩의 오류를 감지하고 손상 데이터를 검사해 원본 데이터를 정상 칩에 재배치함으로써 네버 다이(Never Die) SSD’를 구현했다.

 

30.72TB 초고용량 SSD에 이 기술을 적용하면 512개의 낸드 칩 하나하나의 동작 특성을 감지한다. 이상이 발생하면 자동으로 오류 처리 알고리즘을 가동해 고성능을 유지하면서 안정적으로 작동한다.

 

▲ 삼성전자가 3대 소프트웨어 기술을 집약한 역대 최고 성능의 저장장치인 PCIe Gen4 SSD 19종을 19일 출시했다. 삼성전자가 이날 출시한 초고용량 SSD 2.5인치 U.2(왼쪽)와 HHHL(오른쪽). (사진제공=삼성전자)

 

SSD 가상화는 한 개의 SSD를 최대 64개의 작은 SSD로 나눠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다수의 사용자에게 독자적인 공간을 제공할 수 있다. 클라우드 업체에서 SSD 가상화를 활용하면 같은 자원으로 더 많은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또 데이터센터 서버의 중앙처리장치(CPU)가 전담하던 가상화 기능 일부를 SSD가 자체적으로 처리해 서버 소형화가 가능하다.

 

V낸드 머신러닝은 각 낸드층의 셀 특성과 회로 간 차이를 빅데이터 기반으로 정확하게 예측하고 판독한다. SSD의 전송 속도가 빨라지면서 셀의 미세 전류를 초고속으로 감지해 데이터를 읽어야 하는 불안정한 상황에서도 데이터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3비트 낸드보다 더 정밀한 셀 제어 기술이 필요한 4비트 낸드를 100단 이상 쌓은 SSD에서도 고성능·고용량·고안정성의 특성을 동시에 가져갈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들 3대 소프트웨어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달부터 기존 제품보다 속도를 2배 이상 높인 차세대 PCIe Gen4 인터페이스 기반 NVMe SSD ‘PM1733’‘PM1735’ 시리즈 양산을 시작했다. 이들 제품은 2.5인치(U.2)HHHL(카드타입)2가지 규격으로 0.8TB부터 30.72TB까지 19개 모델로 나왔다.

 

경계현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장(부사장)역대 최고 속도와 용량, 그리고 업계 유일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동시에 제공함으로써 프리미엄 SSD 시장을 빠르게 확대할 수 있게 됐다향후 최고 성능의 6세대 V낸드 기반 스토리지(저장장치) 라인업을 출시해 글로벌 IT 시장의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문화저널21. All rights reserved.